'준우승 신화' 정정용 감독, 다시 한 번 U-20 대표팀 지휘

2019 FIFA U-20 월드컵에서 축구대표팀을 준우승으로 이끈 정정용 감독이 20세 이하(U-20) 대표팀 지휘봉을 다시한번 잡는다. 지난 7월 DGB대구은행파크를 찾은 정정용 감독. 2019 FIFA U-20 월드컵에서 축구대표팀을 준우승으로 이끈 정정용 감독이 20세 이하(U-20) 대표팀 지휘봉을 다시한번 잡는다. 지난 7월 DGB대구은행파크를 찾은 정정용 감독.

대구출신 정정용(사진) 감독이 다시 한 번 20세 이하(U-20) 대표팀을 지휘한다.

대한축구협회는 20일 '정 감독과 U-20 대표팀 전담 계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계약기간은 2021년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종료까지 약 2년이다.

정 감독은 지난 2006년부터 10여년간 대한축구협회(KFA) 전임지도자로 활동하며 다양한 연령대의 유소년 팀을 지도했다. 특히 지난 6월 폴란드에서 열린 2019년 FIFA U-20 월드컵에서 축구 역사상 첫 FIFA 주관 대회 준우승이라는 최고 성적을 올렸다.

KFA 김판곤 부회장은 "선임소위원회는 선수 발굴, 팀 관리, 전술 대응, 소통 능력 등 모든 부분에서 정 감독의 능력에 대해 높은 평가를 내렸다. U-20 대표 선수들을 육성하고 한국 축구를 미래를 준비할 적임자라고 판단했다. 전임지도자 계약 기간이 2년 이상 남았음에도 이번에 U-20 연령대를 전담하는 계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정 감독은 "성인 대표팀과 유소년 대표팀의 가교 역할을 하는 U-20 대표팀을 전담하게 되어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 미래의 대표 선수들을 키워내는 것도 중요하지만 U-20 월드컵 결승전까지 치르며 얻은 소중한 경험을 공유하고 대표팀 철학을 만드는데 기여하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정 감독은 2021년 U-20 월드컵을 준비하는 18세 이하(U-18) 대표팀 34명을 26일 목포 축구센터로 소집한다. 이번 소집명단에는 지난 5월 K리그1에 데뷔한 오현규(매탄고)와 K리그2(2부 리그) 최초로 부산 아이파크와 준프로 계약한 권혁규(개성고) 등 K리그와 국제대회에서 두각을 나타낸 선수들이 포함됐다.

U-18 대표팀은 11월 미얀마에서 열리는 2020년 아시아축구연맹(AFC) 19세 이하(U-19) 챔피언십 예선과 2021년 FIFA U-20 월드컵을 도전하는 연령대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매일신문은 모든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다만, 아래의 경우에는 고지없이 삭제하겠습니다.
·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 개인정보 · 명예훼손 소지가 있는 댓글 · 도배성 댓글 ·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