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신수, 안타 없이 볼넷 1개…타율 0.272

추신수(37·텍사스 레인저스)가 안타 없이 볼넷 1개만 수확했다.

추신수는 13일(한국시각) 캐나다 토론토 로저스 센터에서 열린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토론토 블루제이스와 방문 경기에 1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해 4타수 무안타 1볼넷을 기록했다.

2경기 연속 안타를 치지 못한 추신수의 시즌 타율은 0.274에서 0.272(416타수 113안타)로 내려갔다.

추신수는 1회 토론토 우완 선발 닐 라미레즈의 초구를 공략해 유격수 뜬공으로 잡혔다.

이후 토론토의 우완 불펜 브록 스튜어트와 두 차례 상대한 추신수는 3회 1사에서 1루수 앞 땅볼, 6회 1사에서 2루수 앞 땅볼로 물러났다.

8회 1사에서 토론토 좌완 버디 보저스와 대결한 추신수는 풀카운트 승부 끝에 볼넷을 골라내 이날 경기 첫 출루에 성공했다.

하지만 추신수는 후속 대니 산타나의 유격수 앞 땅볼 때 2루에서 포스 아웃돼 추가 진루에는 실패했다.

추신수는 9회 팀이 1점을 만회하고 계속된 2사 1, 2루에서 토론토 우완 저스틴 셰이퍼에게 유격수 앞 땅볼에 그치며 안타 없이 경기를 마감했다.

텍사스는 4-19로 대패해 59승 59패로 5할 승률을 위협받게 됐다.

선발 전원 안타를 기록한 토론토는 21안타 중에서 장타를 13개 쳐내며 구단 한 경기 최다 장타 기록을 새로 썼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