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시즌 12승+한미 통산 150승+ERA 1.4점대 진입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12일(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 무실점의 완벽투로 시즌 12승과 한미 통산 150승을 동시에 수확했다. 이로써 류현진의 평균자책점은 1.53에서 1.45으로 더 낮아지며 마침내 '마의 1.4점대'에 진입했다. 평균자책점 리그 1위가 1.4점대를 기록한 건 내셔널리그에서는 1917년 프레드 앤더슨(1.44), 아메리칸리그에서는 1919년 월터 존슨(1.49)이 마지막이었다.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선두 주자로서의 입지를 굳히고 있는 류현진은 한 세기 만에 1.4점대 방어율왕에도 도전하고 있다.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12일(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 무실점의 완벽투로 시즌 12승과 한미 통산 150승을 동시에 수확했다. 이로써 류현진의 평균자책점은 1.53에서 1.45으로 더 낮아지며 마침내 '마의 1.4점대'에 진입했다. 평균자책점 리그 1위가 1.4점대를 기록한 건 내셔널리그에서는 1917년 프레드 앤더슨(1.44), 아메리칸리그에서는 1919년 월터 존슨(1.49)이 마지막이었다.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선두 주자로서의 입지를 굳히고 있는 류현진은 한 세기 만에 1.4점대 방어율왕에도 도전하고 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