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즌 12승' 류현진 7이닝 무실점 완벽투…사이영상 굳히기 돌입

평균자책점 1.45로 더 낮춰

류현진(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12일(한국시각) 미국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역투하고 있다. 연합뉴스 류현진(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12일(한국시각) 미국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역투하고 있다. 연합뉴스

류현진(32·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시즌 12승과 한미 통산 150승 그리고 평균자책점 마의 1.4점대 진입을 동시에 이뤄냈다. 동양인 최초 사이영상 수상이 점차 현실화하고 있다.

류현진은 12일(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 5피안타 4탈삼진 무실점을 기록, 팀의 9대3 승리를 이끌었다.

이로써 류현진은 시즌 12승(2패)과 프로 데뷔 13년 만에 한미 통산 150승을 동시에 수확했다. 평균자책점은 1.53에서 1.45로 더 낮췄다.

2006년 KBO리그 한화 이글스에서 프로 데뷔한 류현진은 사상 최초로 신인상과 최우수선수(MVP)를 석권하며 화려한 루키 시즌을 보냈다.

2012년까지 한화에서 통산 98승(52패)을 거둔 류현진은 2013년 빅리그로 진출, 이날까지 통산 52승(30패)을 더해 한미 통산 150승 고지를 밟았다.

이날 류현진은 '전가의 보도' 체인지업을 십분 활용해 삼진 4개, 보내기 번트, 병살타를 제외한 아웃카운트 15개 중 12개를 땅볼로 잡아냈다.

1회 선두타자 팀 로캐스트로를 몸에 맞는 공으로 1루에 내보낸 류현진은 4회 2사 후 크리스천 워커에게 우전 안타를 허용할 때까지 11타자를 연속 범타로 요리했다.

5회 2사 2, 3루 위기에 몰렸으나 로캐스트로를 유격수 땅볼로 돌려세웠다.

류현진은 6회 연속 안타를 맞아 무사 1, 2루 고비를 맞았다. 그러나 류현진은 두 타자를 외야 뜬공과 병살로 처리하며 이닝을 깔끔하게 끝냈다.

7회를 땅볼 2개와 삼진 1개로 틀어막은 류현진은 팀이 8대0으로 앞선 8회 구원 투수에게 배턴을 넘겼다.

류현진은 다저스가 9대3으로 승리를 거두면서 지난달 20일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경기 이후 23일 만에 승수를 추가했다.

 

류현진은 지난 2일 콜로라도 로키스와 방문 경기에서 6이닝 무실점 호투를 펼친 뒤 다음날 목 부위에 불편함을 느껴 10일짜리 부상자명단(IL)에 올랐지만, 더욱 강력해진 모습으로 돌아와 사이영상 굳히기에 돌입했다.

큰 부상이 아니었고, 휴식의 성격이 짙었던 만큼 류현진은 부상자명단에서 해제되자마자 다시 선발 로테이션에 합류했다.

돌아온 류현진은 더욱 강력해진 모습으로 사이영상 굳히기에 들어갔다. 가장 강력한 경쟁자로 꼽히는 맥스 셔저(워싱턴 내셔널스)는 지난달 말 부상자명단에 오른 뒤 여전히 복귀가 지연되고 있다.

류현진은 이날까지 142⅔이닝을 던지며 소화 이닝에서 셔저(134⅓)와의 간격을 더욱 벌렸고, 평균자책점에서도 셔저(2.41)를 거의 1점 차이로 앞서고 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