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국가대표팀, 월드컵 2차 예선 준비 돌입

26일 소집명단 발표. 9월 5일 평가전 원정으로 치를 듯
10월 15일 평양 원정 협의 예정 11월 19일 평가전은 국내 개최 가능성

파울루 벤투 한국 축구 대표팀 감독이 7월 17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아시아축구연맹(AFC) 하우스에서 열린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조 추첨 직후 인터뷰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파울루 벤투 한국 축구 대표팀 감독이 7월 17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아시아축구연맹(AFC) 하우스에서 열린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조 추첨 직후 인터뷰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남자축구 대표팀이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준비에 돌입했다.

파울루 벤투 대표팀 감독은 9월 시작되는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소집 명단을 26일 발표한다. 대표팀은 9월 2일 소집될 예정이다.

2차 예선 첫 경기는 9월 10일 투르크메니스탄 원정으로 진행된다. 대표팀은 5일 원정 평가전을 계획 중이다.

대표팀 관계자는 "투르크메니스탄과 1차전을 닷새 앞두고 치를 평가전 상대로 현지 적응이 가능하고 투르크메니스탄 직항이 있는 도시의 국가를 찾고 있다. 중동권 팀들을 9월 5일 평가전 상대로 고려 중이다"고 밝혔다.

벤투 감독은 월드컵 2차 예선 때 손흥민(토트넘)을 비롯한 최정예 멤버로 대표팀을 꾸릴 예정인 가운데 소집 대상을 확정하기 위해 선수 점검에 나섰다.

벤투 감독은 주말인 11일 대구FC와 울산현대 경기가 열리는 울산 종합운동장을 찾아 6월 평가전 때 소집됐던 골키퍼 조현우(대구)와 골키퍼 김승규, 미드필더 김보경, 수비수 김태환(이상 울산) 등을 점검할 예정이다.

다만,10월 15일 평양 원정은 오후 5시 30분 김일성경기장에서 열기로 했지만 이동 경로 등은 확정되지 않았다.

대표팀은 2017년 4월 북한 평양 아시안컵 예선에 출전했던 여자대표팀처럼 항공편으로 중국 베이징을 경유해 북한에 들어갈 가능성이 높다. 육로를 이용하거나 직항 항공편으로 방북할 수도 있다. 대한축구협회는 방북 일정 및 방법과 관련해 조만간 통일부와 협의할 예정이다.

11월 평가전 장소와 상대 팀은 결정되지 않았다. 대표팀은 11월 14일 레바논과 월드컵 2차 예선 4차전 원정 경기가 잡혀 있다.

11월 A매치(국가대표팀간 경기) 데이가 같은 달 19일 예정돼 있어 레바논과 원정 직후 평가전을 벌인다. 이날 평가전은 올해 마지막 A매치이기 때문에 안방에서 열릴 가능성이 높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