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월드컵] 미국, 태국 13-0 완파…최다 격차 승리 신기록

모건 '5골' 폭발…타이틀 방어 도전 순조로운 출발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 2연패를 노리는 여자축구의 강호 미국이 태국을 상대로 무려 13골을 몰아치며 타이틀 방어를 향한 가벼운 첫발을 뗐다.

미국은 12일 프랑스 랭스의 스타드 오귀스트-들론에서 열린 2019 여자 월드컵 조별리그 F조 1차전에서 태국을 13-0으로 완파했다. 여자 월드컵 역사상 최다 격차 승리. 종전 기록은 2007년 중국 대회 조별리그 경기에서 독일이 아르헨티나를 상대로 거둔 11-0이다.

이날은 전반 12분 앨릭스 모건(올랜도 프라이드)의 결승 골을 시작으로 후반 추가시간 칼리 로이드의 골까지 무려 13골이 미국에서만 터져 나왔다.

전반이 3-0으로 끝났고, 후반에만 10골의 폭죽이 터졌다.

미국 골잡이 모건은 이 경기에서만 5골을 폭발해 여자 월드컵 한 경기 개인 최다 득점 타이 기록을 세웠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