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혜진, 시즌 첫 우승이 생애 첫 메이저 왕관

KLPGA챔피언십 41번째 챔피언…상금랭킹 2위 도약

28일 경기도 양주시 레이크우드CC에서 열린 '크리스 F&C 제41회 KLPGA 챔피언십' 최종라운드 중 최혜진이 6번홀 티샷하고 있다. 연합뉴스 28일 경기도 양주시 레이크우드CC에서 열린 '크리스 F&C 제41회 KLPGA 챔피언십' 최종라운드 중 최혜진이 6번홀 티샷하고 있다. 연합뉴스

마침내 최혜진(20)이 우승컵을 품에 안았다. 지난해 2관왕에 올랐던 최혜진이 2019 시즌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첫 우승을 생애 첫 메이저 타이틀로 장식했다.

최혜진은 28일 경기도 양주 레이크우드 컨트리클럽 산길·숲길 코스(파72)에서 열린 KLPGA챔피언십 마지막날, 박소연(27)을 연장전에서 꺾고 정상에 올랐다.

최혜진과 박소연은 4라운드에서 나란히 2언더파 70타를 쳐 최종 합계 13언더파 275타로 승부를 가리지 못해 연장전을 벌였다.

18번홀(파4)에서 열린 연장전에서 최혜진은 버디를 잡아 파에 그친 박소연을 제쳤다.

미뤘던 시즌 첫 우승을 메이저대회에서 따낸 최혜진은 단번에 2억원의 상금을 보태 상금랭킹 2위(2억3천104만원)로 올라섰다.

최혜진은 2017년 아마추어 신분으로 2승, 그리고 신인이던 작년에도 2승을 올렸지만, 메이저대회 우승은 이번이 처음이다.

천당과 지옥을 오간 끝에 얻어낸 우승이었다.

박소연, 이다연(22)과 공동 선두로 최종 라운드에서 나선 최혜진은 9번홀까지 버디 3개를 잡아내며 4타차 선두를 달려 무난한 우승이 예상됐다.

그러나 후반으로 접어들면서 버디 퍼트가 번번이 홀을 외면하며 추격의 빌미를 줬다.

특히 박소연은 2타차로 따라붙은 18번 홀(파4)에서 이글이 될 뻔한 한 뼘 버디를 만들어내 최혜진을 압박했다.

최혜진은 10m 먼거리 버디 퍼트를 홀에 붙이지 못했고 1.2m 파퍼트를 넣지 못해 연장으로 끌려갔다. 4라운드에서 나온 단 1개의 보기가 18번홀 3퍼트 보기였다.

연장전에서는 페어웨이 벙커에서 친 두번째샷을 홀 1m에 붙인 뒤 버디로 마무리, 가볍게 승부를 마감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