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FC, 강원 꺾고 '2연승+5경기 무패'

상주는 제주 꺾고 5경기 무패 탈출 '5위로 상승'
사령탑 교체 인천, 성남과 0-0 비기고 2경기 연속 무승부

'다크호스' 대구

17일 열린 수원FC와의 FA컵 32강전에서 장성원의 득점 후 기뻐하는 대구FC 선수들. 연합뉴스 17일 열린 수원FC와의 FA컵 32강전에서 장성원의 득점 후 기뻐하는 대구FC 선수들. 연합뉴스

가 강원FC를 잡고 최근 2연승에 5경기 연속무패(3승2무)의 상승세를 이어가며 선두권을 위협했다.

대구는 27일 춘천 송암스포츠타운에서 열린 강원과 하나원큐 K리그1 2019 9라운드 원정에서 정승원과 에드가의 릴레이 득점을 앞세워 2-0으로 이겼다.

시즌 4승째를 따낸 대구는 승점 16(4승4무1패) 을 기록, 1경기를 덜 치른 전북 현대, 울산 현대, FC서울(이상 승점 17)과 승점 차를 1로 줄이고 4위를 유지하며 선두권 추격에 박차를 가했다.

더불어 대구는 강원을 상대로 2017년 7월부터 내리 6연승을 따내 '천적'으로 입지를 굳혔다.

반면 8라운드에서 10명이 싸우는 부담을 이겨내고 제주 유나이티드를 꺾으면서 3연패에서 탈출했던 강원(승점 10)은 대구의 벽에 막혀 2연승 도전에 실패했다.

'핵심 공격수' 세징야가 부상으로 빠진 가운데 에드가와 김대원을 투톱으로 앞세운 대구는 전반 16분 강원 골키퍼가 골문을 비고 나온 것을 보고 김대원이 슛을 한 게 골라인을 넘기 직전 수비수에게 막혀 선제골 기회를 날렸다.

대구는 전반 28분 후방에서 투입된 볼을 에드가가 잡아 골을 넣었지만 부심의 오프사이드 깃발이 올랐다.

전반을 득점 없이 마친 대구는 후반 4분 김대원의 강력한 오른발 슛이 강원 골키퍼 김호준의 가슴을 맞고 튀어나오자 정승원이 쇄도하며 왼발 슛으로 결승골을 꽂아 리드를 잡았다.

기세가 오른 대구는 후반 11분 에드가의 추가골로 승리를 확신했다.

수비수 홍정운이 전방으로 찔러준 패스를 강원의 한국영이 차단하려고 발을 뻗은 게 오히려 페널티지역으로 쇄도하던 에드가의 발끝으로 이어졌다.

에드가는 골키퍼까지 따돌리는 침착한 드리블에 이은 왼발 슛으로 골맛을 보면서 2-0 승리에 마침표를 찍었다.

'꼴찌' 제주 유나이티드(승점 4)는 상주 상무와 홈 경기에서 후반 추가시간 윤빛가람(상주)에게 프리킥 '극장골'을 내주고 2-3으로 패해 개막 9경기 무승(4무5패)에 빠졌다.

반면 최근 5경기(2무 3패)째 승리를 따내지 못했던 상주(승점 14)는 기분 좋은 승점 3을 챙기고 부진에서 벗어났고, 순위도 6위에서 5위로 상승했다.

다소 무기력하게 전반을 득점 없이 마친 두 팀은 후반에만 5골을 주고받는 난타전을 펼쳤다.

첫 득점은 상주의 몫이었다. 후반 3분 만에 상주 송시우가 후방에서 찔러준 패스를 박용지가 페널티 지역으로 쇄도하며 골키퍼 키를 넘기는 재치있는 슛으로 선제골을 따냈다.

상주는 후반 11분 김민우가 페널티 지역 왼쪽에서 크로스한 볼이 제주 수비수 이동희의 오른발 끝에 맞고 굴절돼 추가 골이 되는 행운을 맛봤다. 제주 이동희의 자책골로 기록됐다

반격에 나선 제주는 후반 30분 아길라르의 오른쪽 코너킥을 윤일록이 헤딩으로 추격 골을 만들며 추격에 나섰다.

제주는 후반 40분 아길라르의 슛이 상주의 수비수 김영빈의 팔에 맞아 페널티킥을 따냈다.

주심은 비디오판독(VAR)을 통해 핸드볼 반칙을 선언했다.

제주의 마그노는 페널티킥 키커로 나서 동점 골을 꽂았다. 8라운드에서 멀티 골을 뽑아낸 마그노의 2경기 연속골이었다.

무승부의 기운이 무르익던 후반 추가시간 상주의 윤빛가람이 해결사로 나섰다.

윤빛가람은 후반 47분 페널티아크 부근에서 따낸 프리킥을 기막힌 오른발 슛으로 제주 골대 왼쪽 구석에 볼을 꽂아 6경기 만에 상주에 승점 3을 선물했다.

인천전용구장에서는 임중용 감독 대행체제의 인천 유나이티드가 성남FC와 0-0으로 비기면서 사령탑 교체 이후 2경기 연속 무승부를 따내 '위기관리'에 성공했다.

8라운드에서 '난적' FC서울을 상대로 6백(6-back) 수비로 0-0 무승부를 거둔 인천은 성남과의 경기 막판까지 득점을 노렸지만 0-0 무승부에 만족해야 했다.

성남은 최근 2연승에 4경기 연속무패(2승2무)로 선두권 진입을 노렸지만 무승부에 그쳐 승점 12로 상주에 5위 자리를 내주고 6위로 한 계단 내려섰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