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장기 장사 씨름대회, 19∼25일 통영서 개최

모래판 위의 최강자를 가리는 제49회 회장기 전국장사씨름대회가 오는 19일

일부터 25일까지 경남 통영체육관에서 열린다.

대한씨름협회(회장 박팔용)가 주최하는 이번 대회에는 남자부 908명과 여자부 35명의 선수가 참가한다.

남자부는 단체전과 개인전 7체급(경장급·소장급·청장급·용장급·용사급·역사급·장사급)으로 나눠 최강자를 가리고, 여자부는 매화급, 국화급, 무궁화급에서 우승을 다툰다.

모든 경기는 토너먼트로 진행되는데, 예선전에서 8강전까지는 단판제로, 준결승과 결승은 3판 2승제로 승자를 가린다.

경기는 19일 여자부 개인전 예선과 일반부 개인전·단체전 예선을 시작으로 일반부와 여자부, 고등부, 초등부, 중학교부, 대학부 경기가 차례로 열린다.

20일에는 오후 5시부터 개회식과 함께 일반부 단체전 준결승과 결승이 열리고, 21일에는 고등부 개인전 결승과 단체전 준결승·결승, 22일에는 초등부 개인전 결승과 단체전 준결승·결승이 KBS N 스포츠를 통해 중계된다.

박팔용 대한씨름협회 회장은 "회장기는 정규대회 시작을 알리는 대회이며, 모든 선수가 뛰어난 기량과 화려한 기술을 발휘해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