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투어마저 접수한 박성현, 2주째 세계랭킹 1위

박성현(26'사진)이 2주 연속 여자골프 세계 정상을 지켰다.

박성현은 12일(한국시각) 업데이트된 여자골프 세계랭킹에서 변함없이 1위 자리를 유지했다. 평균 랭킹 포인트는 6.77점으로, 2위 에리야 쭈타누깐(태국·6.42점)과의 격차가 더 벌어졌다.

박성현은 지난 8일 필리핀에서 끝난 필리핀과 대만투어 공동 주최 대회 더 컨트리클럽 레이디스 인비테이셔널에서 가뿐히 우승을 차지했다.

이 대회에도 세계랭킹 포인트가 걸려있다.

지난주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HSBC 위민스 챔피언십 우승 이후 4개월 만에 쭈타누깐을 제치고 랭킹 1위로 복귀했던 박성현은 2주 연속 우승으로 랭킹 1위 장기집권 준비에 나섰다.

이번 주 순위에선 3위 이민지(호주), 4위 유소연(29), 5위 박인비(31) 등 상위권 선수들이 대부분 자리를 지켰다.

고진영(24)은 넬리 코르다(미국)와 자리를 맞바꾸며 8위에서 9위로 한 계단 내려섰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