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도쿄올림픽을 향해'…국가대표 2019년 훈련개시식

이기흥 체육회장, 체육계 비위 선수·지도자·국민에 사과

11일 오전 충북 진천 국가대표 선수촌에서 열린 2019년도 국가대표 훈련개시식에서 선수들이 2018 보람과 영광의 순간 영상을 보고 있다. 연합뉴스 11일 오전 충북 진천 국가대표 선수촌에서 열린 2019년도 국가대표 훈련개시식에서 선수들이 2018 보람과 영광의 순간 영상을 보고 있다. 연합뉴스

2020년 도쿄올림픽을 향해 국가대표 선수들이 힘차게 다시 출발했다.

대한체육회는 11일 충북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에서 2019년 훈련개시식을 개최했다. 개시식엔 동·하계 18개 종목 국가대표 선수와 지도자 366명, 관계자 570명이 참석했다.

최근 체육계를 강타한 폭력·성폭력 파문 탓에 개시식은 시종 무거운 분위기에서 진행됐다. 이기흥 대한체육회장은 "선수촌에서 발생한 불미스러운 사고로 선수와 지도자들의 사기에 영향을 끼쳤다"며 "묵묵히 훈련에 매진해 온 선수들과 국민에게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체육회는 훈련개시식에 앞서 진천선수촌 화랑관에서 '선수인권상담실'을 정식으로 열었다. '선수인권상담실'은 최근 체육계 비위 근철 대책의 하나로 국가대표 선수들이 마음 놓고 운동에 전념할 수 있는 체육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설치됐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선수위원인 유승민 선수위원회 위원장을 포함한 선수위원, 체육회 스포츠인권센터 인권상담사 1명 등이 배치돼 근무하며 폭력·성폭력 상담뿐만 아니라 선수촌 생활에서 발생하는 각종 고충 상담도 한다.

아울러 사건 발생 시 피해자 신변을 보호하고 즉각적인 신고절차도 진행한다. 체육회는 인권상담사 증원과 권역별 선수인권센터 추가 설치 등도 고려하고 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