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궤로 1주일만에 또 해트트릭…맨시티, 첼시 6-0으로 대파

아궤로, 전반 13분, 19분, 후반 11분 릴레이 골로 승리 앞장

잉글랜드 프로축구 맨체스터 시티(이하 맨시티)가 첼시를 상대로 골 폭죽을 터뜨리며 선두로 복귀했다.

맨시티는 11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2019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7라운드 홈경기에서 해트트릭을 작성한 세르히오 아궤로와 멀티 골을 터뜨린 라힘 스털링을 앞세워 첼시를 6-0으로 대파했다.

이날 승리로 시즌 21승 2무 4패(승점 65)를 기록한 첼시는 한 경기를 덜 치른 리버풀과 동률이 됐지만 골 득실(맨시티 +54, 리버풀 +44)에서 앞서 선두로 올라섰다.

반면 첼시는 원정에서 6점 차 참패를 당하며 6위에 머물렀다.

아궤로와 스털링, 베르나르두 실바를 공격 삼각편대로 내세운 맨시티가 경기 초반부터 첼시를 맹폭했다.

맨시티는 경기 시작 4분 만에 나온 스털링의 선제골로 기선을 잡았다.

스털링은 실바가 올린 크로스가 상대 수비수를 맞고 나오자 달려들며 마무리해 첼시의 골망을 흔들었다.

이후 아궤로의 '쇼타임'이 펼쳐졌다.

아궤로는 전반 13분 환상적인 중거리 슈팅으로 첫 번째 득점을 신고한 뒤 전반 19분에는 한 골을 더 터뜨려 3-0을 만들었다.

맨시티는 이후에도 공격의 고삐를 늦추지 않았고, 25분 일카이 귄도간의 득점으로 전반을 4-0 리드로 마쳤다.

지난 4일 아스널전에서 세 골을 폭발하며 3-1 승리에 앞장섰던 아궤로는 후반 11분 페널티킥 키커로 나서 침착하게 성공해 1주일 만에 또 한 번의 해트트릭을 작성했다.

선제골 주인공인 스털링은 후반 35분 첼시의 골문을 꿰뚫으며 멀티 골로 6-0 대승의 대미를 장식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