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꽝하이, 아시안컵 '최고의 골' 주인공

베트남 응우옌 꽝 하이(오른쪽 두 번째)가 16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알 아인의 하자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예멘과의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조별리그 D조 최종 3차전에서 골을 넣고 있다. 베트남은 이날 꽝 하이의 선제골과 꾸에 응욱 하이의 페널티킥 추가 골에 힘입어 2-0으로 이겼다. 연합뉴스 베트남 응우옌 꽝 하이(오른쪽 두 번째)가 16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알 아인의 하자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예멘과의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조별리그 D조 최종 3차전에서 골을 넣고 있다. 베트남은 이날 꽝 하이의 선제골과 꾸에 응욱 하이의 페널티킥 추가 골에 힘입어 2-0으로 이겼다. 연합뉴스

베트남 축구대표팀의 공격수 응우옌 꽝하이가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에서 최고의 골을 터트린 선수로 뽑혔다.

AFC는 9일(한국시각) 홈페이지를 통해 "꽝하이가 조별리그 D조 예멘전에서 전반 38분 터트린 프리킥 득점이 2019 아시안컵 '베스트 골'로 선정됐다"고 발표했다.

앞서 AFC는 지난 3~6일까지 홈페이지를 통해 '2019 아시안컵 최고의 골' 온라인 투표를 펼쳤다.

최종 투표 결과 21만5천854명이 참가해 10만5천139명이 꽝하이의 득점에 표를 던져 '베스트 골'로 뽑았다.

꽝하이는 예멘과 조별리그 D조 2차전에서 전반 38분 페널티아크 오른쪽 부근에서 얻은 프리킥을 강력한 왼발 슛으로 골대 오른쪽 구석에 볼을 꽂았다.

꽝하이의 결승골에 이어 꾸에 응욱 하이의 페널티킥 추가골로 베트남은 조별리그 첫 승리를 따냈고, 결국 조 3위로 16강 진출에 성공한 뒤 요르단까지 꺾고 8강까지 진출하는 저력을 발휘했다.

꽝하이에 이어 중국 대표팀의 공격수 우레이가 조별리그 C조 2차전에서 필리핀을 상대로 터트린 득점이 7만8천647표를 받아 2위를 차지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