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신수, 연봉 236억원으로 MLB 31위…류현진은 53위로 껑충

한국인 메이저리거 추신수가 23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하며 미소 짓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인 메이저리거 추신수가 23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하며 미소 짓고 있다. 연합뉴스
미국 메이저리그 LA 다저스 류현진이 30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에서 미국으로 출국하며 아내 배지현 씨와 함께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국 메이저리그 LA 다저스 류현진이 30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에서 미국으로 출국하며 아내 배지현 씨와 함께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추신수(37·텍사스 레인저스)는 2019시즌에도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고액 연봉자에 이름을 올렸다.

미국 스포츠전문 매체 스포트랙은 꾸준히 메이저리그 연봉 순위를 업데이트하고 있다.

9일(한국시간)까지 추신수의 2019시즌 연봉 순위는 공동 31위다.

대형 프리에이전트(FA) 브라이스 하퍼와 매니 마차도가 계약을 마치면 추신수의 연봉 순위는 떨어질 수 있다.

추신수는 올해 2천100만 달러(약 236억원)를 받는다.

추신수는 2013시즌 종료 뒤 텍사스와 7년 1억3천만 달러에 계약했다. 6시즌째인 올해와 계약 마지막 해인 2020년에는 2천100만 달러를 수령한다.

올해 추신수보다 높은 연봉을 받는 아시아 선수는 다나카 마사히로(뉴욕 양키스)뿐이다. 다나카는 2천200만 달러(약 247억3천만원)로 현재 연봉 순위 23위에 올라있다.

다르빗슈 유는 추신수보다 100만 달러 적은 2천만 달러(약 224억8천만원, 공동 35위)를 받는다.

FA 시장에 나가지 않고 퀄리파잉 오퍼를 받아들인 류현진(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은 1천790만 달러(약 201억2천만원)로 53위에 자리했다.

류현진은 지난해 783만3천333 달러를 수령해 연봉 168위에 올랐다. 개막을 앞두고 연봉 순위는 내려가겠지만, 올해 100계단 이상을 뛰어오르며 MLB에서도 고액 연봉자 대열에 합류했다.

보장 금액 300만 달러(약 33억7천만원)에 계약한 강정호(피츠버그 파이리츠)는 315위, 콜로라도 로키스와 계약을 연장해 250만 달러(약 28억1천만원)를 받는 오승환은 339위에 자리하고 있다.

스포트랙이 분석한 2019시즌 현재 연봉 1위는 스티븐 스트래즈버그(워싱턴 내셔널스)다. 스트래즈버그는 연도별로 나눠 수령하는 사이닝 보너스를 포함해 3천833만3천334만 달러(약 430억9천만원)를 받는다.

2위는 맥스 셔저(워싱턴)로 2019년 연봉은 3천740만5천562 달러(약 420억4천만원)다.

USA투데이는 7일 2019년 메이저리그 연봉을 분석하면서 스트래즈버그의 연봉을 3천642만8천517달러로 파악하며 2위로 발표했지만, 스포트랙은 더 세밀한 자료를 내밀어 1위에 스트래즈버그를 올렸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