男핸드볼 남북단일팀, 세계 1위 독일 상대로 분전…11골 차 패배

전반 15분까지 6-8로 접전, 강탄·장동현 4골씩…북측 리경송도 득점포

10일(현지시각)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세계남자핸드볼선수권 대회 개막전에서 남북응원단이 단일팀을 응원하고 있다. 연합뉴스 10일(현지시각)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세계남자핸드볼선수권 대회 개막전에서 남북응원단이 단일팀을 응원하고 있다. 연합뉴스

남자핸드볼 남북단일팀이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세계 1위 독일을 상대로 분투했지만 11골 차 패배를 당했다. 남북단일팀은 10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의 메르세데스 벤츠 아레나에서 열린 제26회 세계남자핸드볼선수권대회 첫날 조별리그 A조 1차전에서 독일에 19대30으로 졌다.

핸드볼 사상 최초로 단일팀을 구성해 출전한 코리아는 지난해 12월 22일부터 베를린에서 남북 선수들이 함께 합동 훈련을 시행했다. 남측 선수 16명에 북측 선수 4명이 합류했다. 코칭스태프는 조영신(상무) 감독과 강일구(대한핸드볼협회), 백원철(하남시청) 코치에 북측 신명철 코치가 함께 힘을 모았다.

남북단일팀과 개최국 독일의 개막전에서는 한반도기가 새겨진 흰색 상의를 맞춰 입은 남북 공동 응원단이 한목소리로 단일팀의 선전을 기원했다. 그러나 세계 랭킹 1위에 홈 코트 이점까지 안은 독일은 단일팀 코리아에 비해 한 수 위 기량을 보유했다. 코리아는 한국이 세계 랭킹 19위, 북한은 세계 랭킹에 들어있지 않을 정도로 객관적인 전력의 차이가 있었다.

단일팀은 한국 시간으로 12일 밤 11시 30분 같은 장소에서 세계 랭킹 4위 러시아와 조별리그 2차전을 치른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