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육회, 성폭력 대책 발표…선수촌에 CCTV·로커에 비상벨 설치

빙상계 구타·성폭력 파문으로 드러난 한국 체육의 적폐를 청산하고자 대한체육회가 수습 대책을 내놓았다.

체육회는 10일 이기흥 체육회장 명의의 사과문과 함께 체육계 비위근절 전수조사, 충북 진천 국가대표 선수촌 관리 강화를 골자로 한 개선책을 발표했다. 이 회장은 "조재범 전 쇼트트랙 대표팀 코치의 폭력 사건, 성폭력 의혹 사건과 관련해 용기를 내준 심석희 선수에게 깊은 위로와 격려의 말씀을 전하며 이로 상처를 받은 피해자 가족들 그리고 국민 여러분께도 깊이 사과드린다"고 했다. 이어 "특히 선수들이 가장 보호받아야 할 선수촌에서 불미스러운 사건이 일어났다는 점에 진심으로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거듭 사과했다.

체육회는 특별조사반을 구성해 서울 태릉과 진천 국가대표 선수촌에서 현장 조사에 착수했다. 스포츠 인권 전문가, 국민감사관, 법률 전문가 등 외부인으로 이뤄진 특별조사팀을 꾸려 회원종목단체와 시·도체육회를 대상으로 (성)폭력, 조직 사유화, 횡령 및 배임, 승부 조작과 편파판정 등 스포츠 4대 악(惡)을 조사할 참이다. 무관용 원칙을 적용해 4대 악을 조직적으로 일삼은 회원종목 단체는 즉각 자격을 박탈한다.

국가대표 선수촌의 관리도 한층 강화한다. 여성 전문위원을 증원해 이들에게 여자 선수들의 인권 침해 징후를 사전에 포착하고 위험요소를 차단하게끔 할 방침이다. 아울러 선수들의 사생활을 침해하지 않는 범위에서 선수촌 주요 사각지대에 CCTV를 설치하고 남녀 선수 로커에도 비상벨을 달며, 로커에 무단출입 시 즉각 퇴촌 조치를 하겠다고 밝혔다. 선수위원회에 고충 상담 창구를 개설해 선수 출신 위원들과 현역 선수들의 소통을 강화하고, 스포츠 인권 교육도 강화하겠다고 체육회는 덧붙였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