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승호, 한국 선수 6번째로 스페인 프로축구 1군 데뷔

스페인 국왕컵 16강 1차전에 선발로 67분 활약…팀은 1-1 무승부
이천수·이호진·박주영·김영규·이강인 이어 한국 선수로는 6번째

백승호(가운데)가 10일 스페인 국왕컵 16강 1차전에서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의 사울 니게스(왼쪽)와 공을 다투고 있다. EPA연합뉴스 백승호(가운데)가 10일 스페인 국왕컵 16강 1차전에서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의 사울 니게스(왼쪽)와 공을 다투고 있다. EPA연합뉴스

스페인 프로축구 무대에서 뛰는 백승호(22·지로나FC)가 한국 선수로는 6번째로 1군 무대에 데뷔했다.

백승호는 10일(한국시각) 스페인 지로나의 에스타디 몬틸리비 경기장에서 열린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와 스페인 국왕컵(코파 델레이) 16강 1차전 홈경기에 선발 출장해 후반 22분 교체될 때까지 67분을 뛰었다. 이로써 백승호는 한국 선수로는 이천수(레알 소시에다드)와 이호진(라싱 산탄데르), 박주영(셀타 비고), 김영규(알메리아), 이강인(발렌시아)에 이어 역대 여섯 번째로 1군 무대에 데뷔했다.

백승호는 공격 포인트를 기록하지 못했지만, 중앙과 측면을 넘나들며 특유의 빠른 스피드와 정교한 패스로 팀에 활기를 불어넣었다. 그는 후반 22분 포르투로 교체됐고, 지로나는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와 공방 끝에 1대1로 비겼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