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반석 감독 팀킴 주장 반박 '사실확인서' 제시…김민정 감독 남편이자 김경두 교수 사위

MBC 무한도전 출연 당시 왼쪽 김민정 감독, 오른쪽 장반석 감독 부부. tv 화면 캡처 MBC 무한도전 출연 당시 왼쪽 김민정 감독, 오른쪽 장반석 감독 부부. tv 화면 캡처
선수들이 단체방에서 격려금 사용 방안을 논의했다며 장반석 감독이 공개한 카톡 대화 캡처 선수들이 단체방에서 격려금 사용 방안을 논의했다며 장반석 감독이 공개한 카톡 대화 캡처

장반석 경북체육회 감독이 지도자들의 폭언과 전횡 등을 고발한 팀킴에 대해 반박했다.

장반석 감독은 9일 각 언론사에 이메일로 '사실확인서'를 보내 '상금을 정산받지 못했고, 감독 자녀 어린이집 행사에 강제 동원됐으며, 팀 이간질 시도가 있었다'는 등 팀 킴의 주장에 사실과 다른 부분이 있다고 밝혔다.

상금 정산 관련 장반석 감독은 "2015년 선수들 동의로 김경두(경북체육회) 이름으로 통장을 개설했다"며 이 통장으로 상금과 팀 훈련, 대회 참가 비용을 관리했다고 밝혔다.

상금은 참가비, 장비 구입비, 외국인코치 비용, 항공비, 선수숙소물품구매 등 팀을 위해서만 사용했고, 지난 7월 3일에는 선수들에게 사용 내용을 확인해주고 서명도 받았다는 것이다.

아울러 "각종 사인회 등 행사에서 받은 돈은 선수들 개인 통장으로 지급됐다"며 "선수들이 받은 격려금과 후원금은 항상 단체대화방에서 공개적으로 이야기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8일 저녁 팀킴의 폭로 인터뷰가 SBS 뉴스8을 통해 나온데 이어, 9일 오전 경상북도 특별감사팀은 관련 감사에 착수했고, 이어 장반석 감독의 반박이 나온 것이다.

장반석 감독은 김민정 감독의 남편이자 김경두 교수의 사위이다.

컬링 '팀 킴' 선수들이 지난 6일 대한체육회와 경북체육회, 의성군 등에 호소문을 보내 자신의 '은사'인 김경두 전 대한컬링경기연맹 부회장과 김민정·장반석 감독 부부에게 부당한 처우를 받아왔다고 주장했다. 사진은 지난 2월 27일 대구의 한 카페에서 단체 셀카를 찍고 있는 '팀킴' 모습.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김민정 감독, 김초희, 김영미, 김경애, 김선영, 김은정. 연합뉴스 컬링 '팀 킴' 선수들이 지난 6일 대한체육회와 경북체육회, 의성군 등에 호소문을 보내 자신의 '은사'인 김경두 전 대한컬링경기연맹 부회장과 김민정·장반석 감독 부부에게 부당한 처우를 받아왔다고 주장했다. 사진은 지난 2월 27일 대구의 한 카페에서 단체 셀카를 찍고 있는 '팀킴' 모습.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김민정 감독, 김초희, 김영미, 김경애, 김선영, 김은정. 연합뉴스
김경두 경북컬링협회 전 회장과 딸인 김민정 컬링 여자대표팀 감독. 매일신문DB 김경두 경북컬링협회 전 회장과 딸인 김민정 컬링 여자대표팀 감독. 매일신문DB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