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S 4차전 선발' SK는 김광현 그대로…두산은 린드블럼

김광현, 생애 5번째 KS 4차전 등판…린드블럼은 1차전에 이어 4차전 등판

8일 오후 2018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4차전 두산 베어스 대 SK 와이번스의 경기가 예정된 인천 미추홀구 SK행복드림구장에서 한대화 경기감독관(가운데)이 양팀 관계자들에게 우천취소 결정을 알리고 있다. 연합뉴스 8일 오후 2018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4차전 두산 베어스 대 SK 와이번스의 경기가 예정된 인천 미추홀구 SK행복드림구장에서 한대화 경기감독관(가운데)이 양팀 관계자들에게 우천취소 결정을 알리고 있다. 연합뉴스

8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 내린 비가 한국시리즈(KS) 선발 투수 매치업을 바꿔놨다.

SK 와이번스는 '에이스' 김광현(30·SK 와이번스)을 9일 인천에서 열리는 KS 4차전 선발로 정했다. 두산 베어스는 8일 경기가 취소되자 '영건' 이영하(21) 대신 외국인 에이스 조쉬 린드블럼(31)으로 선발 투수를 바꿨다.

김광현은 KS 4차전이 익숙하다. 개인 통산 KS 4차전 성적은 4경기 2승 1패 1세이브 평균자책점 2.65다. 김광현은 올해 두산을 상대로 4경기 2승 1패 평균자책점 1.99로 강했다.

린드블럼은 설욕을 노린다. 그는 생애 첫 KS 등판이었던 4일 1차전에서 6⅓이닝 6피안타 5실점으로 패전투수가 됐다. 1회 한동민, 6회 박정권에게 투런포를 맞은 게 뼈아팠다.

린드블럼은 2018 KBO리그 최고 투수다. 정규시즌에서 15승 4패 평균자책점 2.88로 활약했고, 평균자책점 타이틀도 차지했다. 외국인 선수로는 처음으로 '최동원상 수상자'로 선정되기도 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