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사진] 한국시리즈 3차전 시구는 누구? 시각장애인 이상(57) 씨 "포수 뒤 관중석에서 소리로 야구 즐겨"

7일 오후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8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두산 베어스와 SK 와이번스의 3차전 경기. 시각장애 열혈 팬인 이상 씨가 시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7일 오후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8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두산 베어스와 SK 와이번스의 3차전 경기. 시각장애 열혈 팬인 이상 씨가 시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7일 오후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8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두산 베어스와 SK 와이번스의 3차전 경기. 시각장애 열혈 팬인 이상 씨가 시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7일 오후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8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두산 베어스와 SK 와이번스의 3차전 경기. 시각장애 열혈 팬인 이상 씨가 시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시리즈 3차전 시구는 누구? 시각장애인 이상(57) 씨. KBO 제공 한국시리즈 3차전 시구는 누구? 시각장애인 이상(57) 씨. KBO 제공

7일 한국시리즈 3차전 시구는 시각장애인 이상(57) 씨가 맡았다. 포수 뒤 관중석에서 소리로 야구를 즐겨온 열혈 야구팬이다. KBO의 시구자 공모에 당첨돼 이번에 시구 기회를 얻었다. 이상 씨의 시구는 포수 바로 앞까지 향했고, 그가 조금 앞에서 던졌다면 공은 스트라이크 존 안에 들어갈 뻔 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