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감염병에 경기 줄면 선수 연봉 감액"

KBO, 감염병 등 상황 시 연봉 감액·FA 등록일수 조정 근거 마련
KBO·선수협, 규약 개정안 공감의 뜻 내비쳐

지난 13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 KBO 프로야구 포스트시즌 플레이오프 4차전 kt wiz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에서 2대 0으로 승리한 두산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13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 KBO 프로야구 포스트시즌 플레이오프 4차전 kt wiz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에서 2대 0으로 승리한 두산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KBO가 코로나19와 같은 감염병 등 불가항력적인 이유로 프로야구 리그를 정상적으로 운영할 수 없을 때 구단이 선수의 연봉을 감액 지급할 수 있도록 규약을 보완했다.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 역시 코로나19로 올 한 시즌을 보내면서 이에 대한 규약 보완에 공감을 나타냈다.

KBO는 19일 서울 KBO 컨퍼런스룸에서 2020년 제6회 이사회를 열고 KBO 규약 개정안을 논의했다.

이사회는 감염병 등 불가항력적 사유로 리그 정상 운영이 어려우면 선수단(감독·코치·외국인 선수 포함) 참가 활동 기간과 연봉, 자유계약선수(FA) 등록 일수 등을 조정할 수 있는 근거 조항을 KBO 규약과 선수단 계약서에 추가하기로 했다.

불가항력적인 사유로 리그 일정이 변경돼 예정된 경기 수가 축소될 경우, 구단은 선수에게 축소된 경기 수에 비례해 연봉을 감액해 지급한다. 단 최저 연봉 3천만원의 감액 하한선은 지켜지도록 했다.

또 불가항력적인 사유로 예정된 경기 수 또는 일정이 축소되면, FA 1시즌으로 인정되는 현역선수 등록 일수를 축소된 경기 수 또는 시즌 일정에 비례해 조정하기로 했다.

불가항력적인 사유는 천재지변, 전쟁, 감염병, 법령의 규정, 법원의 판결, 정부 기관 또는 지방자치단체의 명령 등이 포함된다.

해당 사유로 리그의 개막이 지연되거나 중단되면, KBO 총재는 참가 활동 기간을 조정할 수 있게된다.

또 이 기간 내에서 선수단 연봉 지급을 제한하는 조건 등으로 참가 활동의 제한·중단·종료 등을 선언할 수 있다.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 역시 KBO가 발표한 '천재지변 및 국가적 재난 사태에 따른 연봉감액 규정에 대해 '전적으로 공감하고 있으며, 국가적인 재난 앞에 KBO리그 프로야구 선수들도 이에 같이 동참하고 싶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선수협 이대호 회장은 "KBO가 발표한 내용에 대해 선수들도 이미 몇 차례 뜻을 같이 했으며, 다 같이 동참할 것으로 의견을 모은 바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