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투 감독 "500승 달성 기쁘다…전반적으로 경기 지배했다"

카타르전 2-1 승리 지휘…"어려움 잘 극복해 승리할 수 있었다"

17일 오스트리아 마리아 엔처스도르프의 BSFZ 아레나에서 열린 한국과 카타르의 축구대표팀 평가전. 파울루 벤투 대표팀 감독이 그라운드를 바라보고 있다. 연합뉴스 17일 오스트리아 마리아 엔처스도르프의 BSFZ 아레나에서 열린 한국과 카타르의 축구대표팀 평가전. 파울루 벤투 대표팀 감독이 그라운드를 바라보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남자 축구 국가대표팀을 이끄는 파울루 벤투 감독은 카타르전 승리에 대해 만족감을 드러내며 한국이 전반적으로 경기를 지배했다고 평가했다.

벤투 감독은 17일 오스트리아 마리아 엔처스도르프의 BSFZ 아레나에서 열린 카타르와 평가전에서 2대1로 승리한 뒤 대한축구협회와 인터뷰에서 "우리가 경기를 지배했다고 본다. 좋은 전략으로 결과를 잘 끌어낼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날 경기 시작 16초 만에 황희찬(라이프치히)의 선제골로 골 맛을 본 대표팀은 이후 동점 골을 허용했으나 전반 36분 황의조(보르도)의 결승 골이 터지면서 승리를 챙겼다. 한국 축구의 A매치 통산 500번째 승리다.

벤투 감독은 "500승이라는 멋진 기록을 달성했는데, 좋은 팀을 상대로 이런 기록을 세우게 돼 기쁘다. 어려운 환경에서 이번 소집 훈련을 마쳤는데 이를 가능하게 해준 선수들에게 고맙다. 선수들에게 공을 돌리고 싶다"고 소감을 전했다.

대표팀은 이날 빌드업에서 다소 고전하는 모습을 보였지만, 후반에는 롱패스를 적절히 시도하면서 위협적인 공격을 전개하는 등 상대 수비진을 혼란에 빠뜨리기도 했다.

롱패스를 경기 전략으로 세웠다는 벤투 감독은 "전반보다는 후반에 (롱패스가) 잘 나왔다. 원했던 부분을 선수들이 잘 이행해줬다"고 밝혔다.

그는 "후반 중반 이후 상대는 결과를 뒤집기 위해 더 몰아쳤고, 우리는 상대보다 휴식일이 하루 적어 체력적 부담도 느끼는 상황이었다. 라인을 내려 수비했고 그러다 보니 롱패스를 이용한 역습 기회가 나올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카타르에 한 골을 내주기는 했지만, 수비에서도 큰 문제는 없었다고 평가했다.

벤투 감독은 "초반에 이른 득점을 한 뒤 실점한 부분에서 집중력이 흐트러졌던 것 같은데, 그 외에 한 번 정도 기회를 더 내준 것 말고는 수비적으로 크게 흔들렸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전반적으로 좋은 경기를 했고 상대를 잘 컨트롤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공을 가지고 있을 때 뒷공간 침투 움직임 등이 나와야 더 좋은 기회를 만들 수 있다. 선수들에게 이런 부분에 관해 이야기했고 더 나은 모습을 보여주려고 했다. 멕시코전 이후 선수들의 회복 기회도 부족했고, 전반적으로 어려운 환경이었지만 어려움을 잘 극복해 승리로 경기를 마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