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현 "올해는 메이저리그에 맛만 봤죠…바로 2021년 대비"(종합)

"코로나19 탓에 심정적으로 어려웠지만, 희망 품고 버텨"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김광현이 23일 서울 여의도 켄싱턴 호텔에서 성공적인 데뷔시즌을 치른 소감 등을 밝히는 기자회견을 마친 후 취재진을 향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김광현이 23일 서울 여의도 켄싱턴 호텔에서 성공적인 데뷔시즌을 치른 소감 등을 밝히는 기자회견을 마친 후 취재진을 향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저를 메이저리그로 보내주신 분들께, 잘 지내고 왔다고 보고드립니다."

평생 잊지 못할 2020시즌을 보낸 김광현(32·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특유의 밝은 표정으로 1년을 돌아봤다.

김광현은 23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켄싱턴호텔에서 귀국 기자회견을 열었다.

지난 7일 귀국한 김광현은 코로나19 방역 수칙에 따라 2주 동안 자가 격리를 했다.

귀국 당시 "하고 싶은 말은 많지만, 자가 격리를 끝나고 하겠다"고 한 김광현은 23일 많은 취재진 앞에서 특별했던 2020시즌을 떠올렸다. 김광현의 양옆에는 세인트루이스의 월드시리즈 우승 반지 등 구단 역사 자료들이 있었다.

김광현은 "올해는 팀당 60경기만 치르는 단축 시즌이었다. 기자회견을 할 정도로 좋은 결과를 내지는 못한 것 같지만, 내가 꿈꾸던 메이저리그에서 던질 수 있게 도와주신 많은 분께 감사 인사를 하고 싶었다"고 운을 뗀 뒤 "깔끔하게 인사 드리고 싶어서, 자가 격리가 끝나자마자 미용실에 갔다"고 웃었다.

김광현 야구 인생의 희로애락이 모두 녹아든 시즌이었다.

김광현은 꿈에 그리던 메이저리그 진출에 성공했지만, 코로나19 확산 위험 탓에 스프링캠프가 폐쇄되고, 메이저리그 개막이 무기한 연기됐다.

메이저리그가 개막해 김광현은 7월 25일 피츠버그 파이리츠와의 개막전에 마무리 투수로 등판해 1이닝 2피안타 2실점(1자책)으로 세이브를 거뒀다.

그러나 또 코로나19가 김광현의 발목을 잡았다. 세인트루이스 구단 내에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팀은 7월 31일부터 8월 15일까지, 긴 시간 경기를 치르지 못했다.

세인트루이스 선수단 전체가 '이동 제한 명령'을 받았고, 김광현도 제한된 환경에서 훈련해야 했다.

그러나 김광현은 위기를 잘 넘겼다.

팀에 부상자가 발생하면서 김광현은 익숙한 자리인 선발로 이동했고, 이후 연일 호투를 펼쳤다. 예기치 않은 신장 경색도 가뿐하게 털어냈다.

김광현은 정규시즌을 8경기 3승 평균자책점 1.62로 마쳤다.

포스트시즌에선 팀 1선발로 나서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의 내셔널리그 와일드카드 시리즈 1차전에서 3⅔이닝 5피안타 3실점 했다.

여러 고비를 넘고 메이저리그에 연착륙한 김광현은 이제 2021시즌을 준비한다.

그는 "진정한 메이저리거가 되려면 더 노력해야 한다. 내년에 162경기를 모두 치를 수 있는 몸을 만들고 싶다. 오늘부터 훈련할 것이다"며 "올해는 메이저리그에 발만 담갔다. 내년이 더 중요한 것 같다. 이렇게 기자회견까지 할 정도로 성적을 낸 건 아닌 것 같다. 내년에는 당당하게 다시 한번 기자회견 하고 싶다"라고 의욕을 드러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