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자에 강한 오펠카, '디펜딩챔피언' 메드베데프 제압

상트페테르부르크오픈 테니스 8강 진출

16일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의 시부르 아레나에서 열린 대회 나흘째 남자 단식 2회전(16강)에서 라일리 오펠카가 공을 받아내고 있다. 연합뉴스 16일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의 시부르 아레나에서 열린 대회 나흘째 남자 단식 2회전(16강)에서 라일리 오펠카가 공을 받아내고 있다. 연합뉴스

라일리 오펠카(36위·미국)가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상트페테르부르크오픈 테니스대회(총상금 124만 달러)에서 '디펜딩챔피언' 다닐 메드베데프(6위·러시아)를 제압하고 8강에 진출했다.

오펠카는 16일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의 시부르 아레나에서 열린 대회 나흘째 남자 단식 2회전(16강)에서 톱시드 메드베데프를 2-1(2-6 7-5 6-4)로 제압했다.

유독 강자에 강한 모습을 보여온 오펠카는 이날 승리로 랭킹 10위 안의 선수를 상대로 거둔 전적을 통산 6승 6패로 맞췄다.

오펠카의 다음 상대는 로만 사퓰린(199위·러시아)을 2-0(6-3 7-5)으로 꺾고 올라온 보르나 초리치(27위·크로아티아)다.

최근 5경기에서 1승 4패로 부진한 메드베데프는 패배가 확정되자 라켓을 찌그러질 정도로 코트에 세게 집어던지며 답답한 심정을 표출했다.

그는 지난달 끝난 US오픈 남자 단식 4강전에서 도미니크 팀(3위·오스트리아)에게 진 데 이어 독일오픈과 프랑스오픈에서 연이어 1회전 탈락했다.

메드베데프는 홈에서 열린 데다 지난 시즌 왕좌에 올랐던 상트페레트부르크오픈에서도 조기 탈락해 부진을 이어갔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