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골·골·골' 손흥민 포트트릭…한 경기 최다골

프리미어리그 한 경기 개인 최다골·시즌 1~4호골

토트넘의 손흥민(오른쪽)이 20일 열린 2020~2021 프리미어리그 사우샘프턴과의 경기에서 자신의 네번째 골을 성공시키고 있다. AP 연합뉴스 토트넘의 손흥민(오른쪽)이 20일 열린 2020~2021 프리미어리그 사우샘프턴과의 경기에서 자신의 네번째 골을 성공시키고 있다. AP 연합뉴스

손흥민(28·토트넘 홋스퍼)이 무려 4골을 폭발시켰다.

손흥민은 20일 영국 사우샘프턴의 세인트 메리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사우샘프턴과의 프리미어리그(EPL) 2라운드에 선발 출전해 EPL 진출 이후 리그에서 처음으로 해트트릭을 달성하며 4골을 퍼부었다. 자신의 한 경기 최다골이자 토트넘의 올시즌 정규리그 1, 2,3,4호 골이었다.

손흥민은 앞서 2017년 3월 13일 밀월과의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8강전에서 잉글랜드 무대 첫 해트트릭을 기록한 바 있지만 리그 경기에서는 이날 첫 해트트릭을 기록했다. 또 이날까지 사우샘프턴을 상대로 12경기에 출전해 10골 4도움(정규리그 8골3도움·FA컵 2골1도움)을 기록, 이 팀에 유난히 강한 면모를 보였다.

토트넘은 전반전 사우샘프턴의 빠른 공격 템포에 제대로 대처하지 못하고 일방적으로 끌려다니며 선제 실점까지 했다. 전반을 1대0으로 끌려가나 싶던 찰나, 손흥민의 오른발이 번쩍였다. 후반 추가시간 역습 기회에서 해리 케인의 패스를 받아 페널티박스 오른쪽 지점에서 오른발 슈팅으로 승부를 원점으로 되돌려놨다.

이 경기 토트넘의 첫 슈팅이자 올 시즌 1호골이었다. 여기서 그치지 않고, 후반 2분 케인이 찔러준 침투 패스를 잡아 골지역 정면에서 왼발 슈팅으로 또 한 번 골망을 흔들었다. 이후 경기를 완벽하게 장악한 손흥민의 폭주가 시작됐다. 후반 19분에 세 번째 골을 터뜨리며 해트트릭을 완성했고, 28분 1골을 더 넣었다.

후반 37분 팀 동료 케인까지 가세해 추가골을 작렬시키며 대량 득점에 성공했다. 사우샘프턴은 잉스가 막판 추격골을 터트렸지만 승부를 뒤집기에는 한참 늦었다. 경기는 토트넘의 5대2 대승으로 끝났다.

손흥민이 한꺼번에 4골을 터트리면서 이번 시즌 골 행진에 대한 관심도 커졌다. 손흥민은 앞서 개막 에버트전(0-1패), 유럽축구연맹 유로파리그 예선 플로브티프전(2-1승)에서 골을 넣지 못했다. 그러나 이날 감각을 완전히 회복하면서 본격적인 골 사냥에 나섰음을 알렸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