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저리그 첫승 거둔 한국계 투수 더닝 '한국 대표팀 선발 희망'

화이트삭스에서 선발 투수로 맹활약 중인 데인 더닝, "한국계라는 점, 내게 큰 의미…언젠가 KBO리그에서도 뛰고 싶어"

10일 피츠버그 파이리츠와 원정 경기에서 6이닝 3피안타 3탈삼진 1볼넷 무실점 완벽투를 선보인 시카고 화이트삭스 데인 더닝. 연합뉴스 10일 피츠버그 파이리츠와 원정 경기에서 6이닝 3피안타 3탈삼진 1볼넷 무실점 완벽투를 선보인 시카고 화이트삭스 데인 더닝. 연합뉴스

미국 메이저리그에서 데뷔 첫 승을 거둔 한국계 2세 우완 투수 데인 더닝(26·시카고 화이트삭스)이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등 국제대회에서 한국대표팀으로 뛰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더닝은 10일 "진심으로 한국 대표팀에서 뛰고 싶은 마음이 있다. 미국 대표팀으로 뛰는 것도 좋지만, 기회를 주신다면 한국 대표팀 일원으로 국제대회에 출전하고 싶다. 한국 프로야구 KBO리그에서도 뛰고 싶다"고 언론 인터뷰를 통해 전했다.

더닝은 한국인 어머니 미수 더닝(한국명 정미수·57)과 미국인 아버지 존 더닝(57) 사이에 태어난 한국계 2세로 플로리다 대학을 거쳐 2016년 신인드래프트 1라운드 전체 29순위로 워싱턴 내셔널스에 입단했다.

이후 트레이드를 거쳐 화이트삭스 유니폼을 입고 마운드에 오르고 있다. 마이너리그에서 경험을 쌓은 더닝은 올 시즌 메이저리그에 데뷔했다.

데뷔전이었던 지난달 20일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와 홈경기에서 4⅓이닝 3실점으로 호투했고 두 번째 등판 경기였던 지난달 31일 캔자스시티 로열스전에선 5이닝 동안 안타를 단 한 개도 내주지 않고 무실점으로 틀어막으면서 좋은 구위를 보였다.

더닝은 10일 피츠버그 파이리츠와 원정 경기에서 6이닝 3피안타 3탈삼진 1볼넷 무실점 완벽투를 선보이며 데뷔 첫 승을 따냈다.

올 시즌 성적은 4경기 1승 평균자책점 2.70로 팀 내 20이닝 이상 소화한 투수 중 더닝보다 평균자책점이 낮은 선수는 좌완 에이스 댈러스 카이클뿐이다.

현재 프로야구엔 대표팀 주축으로 나설 만한 우완 정통파 선발 투수 자원이 다소 적은만큼 그의 희망대로 한국 대표팀에 합류하면 전력상 큰 보탬이 될 수 있다.

WBC는 부모의 국적, 자신의 출생지 등의 인연이 있으면 해당 국가의 대표로 뛰는 걸 허용하기 때문에 더닝의 한국 대표팀 합류엔 아무런 문제가 없다.

더닝은 인터뷰를 통해 "한국은 내게 큰 의미를 지닌다. 특히 한국 음식과 한국 문화를 매우 좋아한다. 그동안 한국 문화를 접할 기회가 많진 않았지만, 앞으로 그런 기회가 많을 것이고, 난 모든 것을 받아들이려 노력할 것이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