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LPGA투어 8∼9월 3개 대회 취소…메이저 한화클래식도

다음 달과 9월 예정된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대회 3개가 취소됐다.

KLPGA는 "8월 20∼23일 예정된 '하이원리조트 여자오픈 2020', 8월 27∼30일 열려던 '한화 클래식 2020', 9월 10∼13일 예정이던 '올포유-레노마 챔피언십 2020'이 취소됐다"고 29일 밝혔다.

KLPGA는 "타이틀 스폰서인 하이원리조트, 한화솔루션, 한성에프아이와 함께 대회 개최에 관한 논의를 거듭한 결과, 스폰서의 사정에 따라 취소를 결정했다"면서 "이 세 개 대회는 2021년 열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한화클래식은 올 시즌 두 번째 메이저 대회로 개최 예정이었으나 내년을 기약하게 됐다.

이에 따라 KLPGA 투어는 30일 개막하는 제주삼다수 마스터스 이후 8월에는 대유위니아 MBN 여자오픈(8월 14∼16일)만 열릴 예정이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