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FA, '리얼돌 관중' FC서울에 1억 징계…"K리그 명예 실추"

17일 2020 K리그1 FC서울과 광주FC의 경기가 열린 서울월드컵경기장 관중석에 리얼돌로 추정되는 인형들이 설치돼 있다. 연합뉴스 17일 2020 K리그1 FC서울과 광주FC의 경기가 열린 서울월드컵경기장 관중석에 리얼돌로 추정되는 인형들이 설치돼 있다. 연합뉴스

프로축구연맹이 관중석에 여성 신체를 본뜬 성인용품 '리얼돌'을 앉혔다가 논란을 일으킨 FC서울에 제재금 1억원의 징계를 내렸다.

프로축구연맹은 2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상벌위원회를 열고 이처럼 징계했다고 밝혔다.

연맹은 FC서울에 대해 "K리그 명예를 심각하게 떨어뜨렸다. K리그에 많은 성원을 보낸 여성 팬과 가족단위 팬들에게 큰 모욕감과 상처를 줬다"고 징계 이유를 설명했다.

FC서울은 지난 17일 무관중으로 열린 광주FC와의 홈 개막전에서 현장감을 살리겠다며 관중석에 마네킹을 수십 개를 배치했다.

그러나 이 마네킹 일부가 리얼돌이라는 누리꾼 주장이 나왔고, 서울 구단이 이에 대해 "성인용품이 아니다. 마네킹 업체로부터 구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17일 2020 K리그1 FC서울과 광주FC의 경기가 열린 서울월드컵경기장 관중석에 리얼돌로 추정되는 인형들이 설치돼 있다. 연합뉴스 17일 2020 K리그1 FC서울과 광주FC의 경기가 열린 서울월드컵경기장 관중석에 리얼돌로 추정되는 인형들이 설치돼 있다. 연합뉴스

논란이 심화하면서 마네킹 일부가 실제 리얼돌인 것이 드러나면서 문제가 심화했다. 관중석에 성인용품을 버젓이 앉힌 것이 교육·정서상 좋지 않다는 비판과 함께, 다양한 관중을 대변해야 할 구단이 여성 마네킹을 중심으로 객석에 앉혀 '성 상품화' 아니냐는 지적도 나왔다.

이에 서울은 이날 리얼돌을 제공한 업체가 구단을 속였다고 주장하며 경찰 수사를 의뢰했다고 밝혔다. 서울은 또 업무 관련자들을 대기 발령하는 등 문책 조처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