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송, 아이스클라이밍 월드컵 5년 연장 개최한다

청송군-(사)대한산악연맹 2021~2025년 청송 개최 확정

청송군(군수 윤경희)과 (사)대한산악연맹은 최근 2021∼2025 UIAA(국제산악연맹) 청송 아이스클라이밍 월드컵 개최 연장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청송군 제공 청송군(군수 윤경희)과 (사)대한산악연맹은 최근 2021∼2025 UIAA(국제산악연맹) 청송 아이스클라이밍 월드컵 개최 연장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청송군 제공

청송군(군수 윤경희)과 (사)대한산악연맹은 최근 2021∼2025 UIAA(국제산악연맹) 청송 아이스클라이밍 월드컵 개최 연장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청송군은 2021년부터 2025년까지 대회를 주관하게 되었으며, 특히 195억원을 들여 조성된 클라이밍센터, 클라이밍숙박촌, 인공암벽장 등의 활용도를 높이고, 더욱 나은 조건에서 대회가 개최되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앞서 국제산악연맹(UIAA, 회장 Frits Vriilandt)과 (사)대한산악연맹은 2025년까지 연장된 청송 아이스클라이밍 월드컵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청송군과 함께 노력할 것을 다짐했다.

'청송 아이스클라이밍 월드컵'은 2011년부터 아시아에서 최초로 유치하여 10년간 청송 얼음골에서 성공적으로 대회를 개최해왔다. 또한 완벽한 인프라 구축과 시설관리 운영, 대회 운영 등에서 세계 최고의 월드컵 대회라는 평가를 받고 있으며, 5년 연장개최 결정으로 그 명성을 이어 나갈 수 있게 되었다.

윤경희 청송군수는 "청송 아이스클라이밍 월드컵의 연장개최를 통해 '산소카페 청송군'을 세계에 널리 알리고 국제적인 휴양산악레포츠의 메카로 더욱 발전시킬 계획"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