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1 개막전, 전세계 1천900만명 시청"

개막전 해외중계 시청자 1천554만명…유튜브·트위터 363만명

지난 16일 프로축구 대구FC 홈 개막전이 열린 DGB대구은행파크 관중석에 지역 기업이 내건 코로나19 극복 현수막이 설치돼있다. 연합뉴스 지난 16일 프로축구 대구FC 홈 개막전이 열린 DGB대구은행파크 관중석에 지역 기업이 내건 코로나19 극복 현수막이 설치돼있다. 연합뉴스

코로나19 사태를 뚫고 개막한 프로축구 K리그1 개막전을 전 세계 1천900만명이 자켜본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한국프로축구연맹에 따르면 지난 8∼10일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1라운드 6경기를 중계로 지켜본 전 세계 시청자의 수가 1천554만7천명에 달했다. 또 유튜브와 트위터 중계 접속자(363만명)를 합치면 전 세계에서 1천914만여명이 K리그1 개막전을 지켜본 것으로 집계됐다.

해외 총 37개국이 K리그1 개막전을 지켜본 것으로 알려졌다. 1라운드 6경기 기준으로 해외에서 가장 많은 시청자를 기록한 국가는 중국. 중국과 마카오에 영상을 중계하는 'K-BALL'(6경기 중계)과 'PPTV'(2경기 중계)의 시청자 수는 580만명에 달했다. 인도와 파키스탄 등 인도권 방송사인 판코드(FANCODE)를 통해서는 520만명의 시청자가 K리그를 지켜봤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