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호주·뉴질랜드 "도쿄 올림픽 불참"

선수 안전 우선 보이콧 선언

23일 일본 도쿄 역 앞 물웅덩이에 2020 도쿄 올림픽 카운트다운을 알리는 시계가 반사되고 있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이날 도쿄올림픽 연기에 대해 4주 내로 결론을 내리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23일 일본 도쿄 역 앞 물웅덩이에 2020 도쿄 올림픽 카운트다운을 알리는 시계가 반사되고 있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이날 도쿄올림픽 연기에 대해 4주 내로 결론을 내리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2020 도쿄올림픽·패럴림픽이 코로나19사태로 1년 후인 2021년으로 연기될 가능성이 커졌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도쿄올림픽 개최 연기 여부 등 관련 논의를 시작한다고 밝히자 캐나다와 호주, 뉴질랜드가 잇달아 올해 열리는 올림픽에 선수를 보내지 않겠다고 23일 선언했다.

캐나다가 가장 먼저 도쿄 올림픽 출전을 거부하고 나섰다. 캐나다올림픽위원회(COC)와 패럴림픽위원회(CPC)는 23일 성명을 통해 "국제올림픽위원회(IOC), 국제패럴림픽위원회(IPC), 세계보건기구(WHO)에 도쿄올림픽·패럴림픽 1년 연기를 긴급하게 요청한다. 단순히 운동선수들의 건강을 위한 일이 아니다. 공중보건을 위한 것이다"고 밝혔다.

호주올림픽위원회도 이날 "국내외의 상황을 고려했을 때 호주의 (올림픽) 국가대표팀을 구성할 수 없다는 데 만장일치로 합의했다. 올림픽의 연기를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자국 선수들에게는 "2021년 여름에 열리는 도쿄올림픽을 준비해야 한다"고 했다. 사실상 연기를 요청하며 보이콧을 선언한 셈이다.

뉴질랜드 올림픽위원회도 마이크 스탠리 위원장의 공개 서한에서 "우리 선수들이 안전하고 공정한 올림픽이 치러지길 기대한다. 연기만이 유일한 방법이다"고 했다.

세계육상연맹도 현재 코로나19가 강타한 유럽과 미국 지역 선수들의 훈련 부족 등을 이유로 IOC에 "올해 7월 도쿄올림픽은 실현 불가능하고, 바람직하지도 않다"며 국제연맹(IF)으로는 처음으로 올림픽 연기를 요청했다.

앞서 IOC는 이날 긴급집행위원회를 마친 뒤 도쿄올림픽 연기 여부를 앞으로 4주 안에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같은 날 아베 신조 일본 총리도 처음으로 직접 도쿄올림픽 연기 가능성을 언급했다.

이틀전에는 노르웨이올림픽위원회가 코로나19 사태가 진정세에 접어들 때까지 도쿄올림픽 개최를 미루자는 의견을 담은 공문을 IOC에 발송했다. 브라질올림픽위원회도 같은 날 도쿄올림픽 1년 연기를 주장했고, 슬로베니아올림픽위원회 위원장과 콜롬비아올림픽위원장도 선수들의 건강과 안전 우려, 공평한 출전 기회 박탈 등을 이유로 올림픽 연기 주장에 힘을 보탰다.

미국육상협회와 수영연맹, 영국육상연맹 역시 현 상태로는 선수들이 올림픽에서 최고의 기량을 펼칠 수 없다며 IOC에 올림픽 연기를 요구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11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