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항서 매직, 60년만에 동남아세안게임 우승 도전

7일(현지시각) 필리핀 마닐라의 리살 메모리얼 스타디움에서 열린 SEA게임 준결승에서 베트남 응우옌 띠엔 린(왼쪽)의 돌파를 캄보디아 수비수가 저지하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7일(현지시각) 필리핀 마닐라의 리살 메모리얼 스타디움에서 열린 SEA게임 준결승에서 베트남 응우옌 띠엔 린(왼쪽)의 돌파를 캄보디아 수비수가 저지하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22세 이하 축구대표팀이 동남아시안게임(SEA게임) 남자 축구 결승에 올랐다.

베트남은 7일(현지시각) 필리핀 마닐라의 리살 메모리얼 스타디움에서 열린 SEA게임 준결승에서 캄보디아를 4대0으로 완파했다. 전반에만 세 골을 몰아넣으며 일찌감치 승부를 결정지었고, 후반에 결승행을 자축하는 쐐기골을 추가했다.

이로써 베트남은 10일 인도네시아와 우승을 다툰다. 이미 조별리그에서 2대1로 꺾은 경험이 있는 상대라 우승에 대한 기대감이 한껏 높아지고 있다.

60년 만의 우승 도전이다. 베트남은 1959년 SEA게임 축구 우승 이후 아직 정상에 서지 못했다. 당시 우승도 베트남 통일 이전 월남 시절이었다.

완벽한 승리였다. 전반 19분 응우옌 띠엔 링의 선제골에 이어 전반 26분 하 득 찐의 추가골이 터졌다. 전반 추가시간 하 득 찐의 헤딩골이 이어졌고, 후반 24분에는 하 득 찐이 해트트릭을 완성했다.

박항서 감독은 캄보디아전을 마친 뒤 기자회견에서 "인도네시아는 동남아 10개국 중 가장 안정된 팀이라 생각한다. 앞선 A매치와 U-23팀 맞대결에서 인도네시아를 이긴 적이 있지만, 이번에는 그 어느 때보다도 꼭 이기고 싶다"고 의지를 다졌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