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 UCL 역전승에 한몫한 볼보이, 선수단 식사에 초대

토트넘이 1일(한국시간) 본머스와의 2019-2020 프리미어리그 14라운드 홈 경기를 앞두고 소셜미디어를 통해 토트넘이 1일(한국시간) 본머스와의 2019-2020 프리미어리그 14라운드 홈 경기를 앞두고 소셜미디어를 통해 "볼보이 캘럼 하인스가 선수단의 경기 전 식사에 함께했다"고 전하며 사진을 게시했다. 사진은 토트넘 트위터에 올라온 토트넘 선수단 식사에 초청돼 손흥민, 해리 케인 등과 만난 볼보이 하인스. 연합뉴스

최근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경기에서 날렵한 움직임으로 토트넘의 득점에 기여해 화제를 모은 볼보이가 선수단 식사에 초대받아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토트넘은 1일(한국시간) 본머스와의 2019-2020 프리미어리그 14라운드 홈 경기를 앞두고 소셜미디어를 통해 "볼보이 캘럼 하인스가 선수단의 경기 전 식사에 함께했다"고 전하며 사진을 게시했다.

하인스는 지난달 27일 올림피아코스(그리스)와의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홈 경기에서 후반 5분 해리 케인이 2대2를 만드는 동점 골을 터뜨릴 때 힘을 보태 관심을 끈 볼보이다.

공이 터치라인 밖으로 나가자 하인스는 재빠르게 공을 잡아 세르주 오리에에게 전달했고, 토트넘은 신속하게 공격을 이어가 동점 골을 뽑아냈다.

이 동점 골을 발판 삼아 토트넘은 4대2로 역전승하며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를 통과했다.

모리뉴 감독이 다가가 하이파이브와 포옹을 해 고마운 마음을 전하는 장면이 전파를 타고, 경기 후 인터뷰에서도 "그는 경기를 이해하고 읽었으며 함께 뛰고 있었다"고 칭찬하면서 하인스의 활약은 더 크게 부각됐다.

당시 모리뉴 감독은 "(하인스가) 드레싱룸으로 데려가 함께 축하하고 싶었는데 사라져버렸더라"고 말하기도 했는데, 대신 다음 경기를 앞두고 선수단 식사에 초대해 기쁨을 나눈 것이다.

식당에 들어선 하인스는 모리뉴 감독을 비롯해 손흥민, 케인 등 선수들의 환영을 받았다.

데일리메일과 미러 등 영국 언론에 따르면 15세인 하인스는 볼보이로 6번째 시즌을 보내고 있다.

관련기사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