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컬링 경북체육회, 일본 대파하고 아·태선수권 '전승 우승'

예선 9경기와 준결승·결승전까지 11연승

9일 중국 선전에서 끝난 2019 아시아태평양컬링선수권에서 일본을 꺾고 우승한 경북체육회 컬링팀이 금메달을 목에 걸고 활짝 웃고 있다. 세계컬링연맹(WCF) 제공 9일 중국 선전에서 끝난 2019 아시아태평양컬링선수권에서 일본을 꺾고 우승한 경북체육회 컬링팀이 금메달을 목에 걸고 활짝 웃고 있다. 세계컬링연맹(WCF) 제공

한국 남자컬링 대표팀으로 나선 경북체육회 컬링팀이 2019 아시아·태평양선수권대회 결승전에서 일본을 대파하고 정상에 올랐다.

경북체육회는 9일 중국 선전에서 열린 대회 남자부 결승전에서 일본을 8엔드 만에 11대2로 꺾었다.

김창민(스킵), 이기복(리드), 김학균(세컨드), 이기정(서드)으로 구성된 대표팀은 5엔드까지 5대0으로 앞서갔다. 6엔드에 일본에 2점을 준 대표팀은 7엔드에 4점을 대거 올렸고, 8엔드에 2점을 추가했다. 결국, 일본은 9엔드와 10엔드를 포기하고 승리를 넘겼다.

대표팀은 2017년에 이어 2년 만에 정상에 올랐다. 당시에도 남자컬링 대표팀은 경북체육회였다. 서울시청이 남자컬링 국가대표로 출전했던 지난해에는 이 대회에서 동메달에 그쳤다.

이번 대회 우승으로 대표팀은 내년 3월 스코틀랜드 글래스고에서 열리는 세계남자컬링선수권대회 직행권을 따냈다.

앞서 대표팀은 예선에서 9전 전승을 거뒀고, 준결승에서 중국을 꺾었다. 이번 대회에서 대표팀은 예선 2차전에서 일본을 8대6으로 이겼고 결승에서 또 이겨 2연승을 거뒀다.

이번 대회에서 대표팀은 평창동계올림픽 멤버인 성세현과 오은수가 입대로 자리를 비우면서 기존 김창민 스킵과 이기복에, 이기정과 김학균을 영입해 전력을 재정비했다. 이기복과 이기정은 쌍둥이 형제다.

경기도청팀이 나선 여자컬링 대표팀은 이번 대회에서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여자부 결승전에서는 중국이 일본을 10대3으로 꺾고 금메달을 가져갔다.

관련기사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