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U-19 여자축구, 호주 꺾고 2020 U-20 월드컵 본선 티켓

강지우 혼자서 4골 폭발·추효주도 멀티골…9대1 대승

한국 여자 19세 이하(U-19) 축구 대표팀이 호주를 상대로 소나기골을 몰아치고 2020 국제축구연맹(FIFA) U-20 여자 월드컵 본선 진출에 성공했다.

허정재 감독이 이끄는 U-19 여자대표팀은 9일 태국 촌부리의 촌부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호주와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U-19 챔피언십 3~4위전에서 4골을 쏟아낸 강지우(고려대)의 해트트릭을 앞세워 9대1 대승을 거뒀다.

3위를 차지한 한국은 이번 대회 1~3위 팀까지 주어지는 내년 FIFA U-20 여자 월드컵 본선 진출권을 차지했다.

2018년 FIFA 여자 월드컵 본선 진출에 실패했던 한국은 이로써 2016년 대회 이후 4년 만에 본선 무대에 오르게 됐다.

준결승에서 북한에 1대3으로 패한 한국은 역시 준결승에서 일본에 0대7로 완패한 호주를 상대로 초반부터 강한 압박을 펼치면서 골 사냥에 집중했다.

관련기사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