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차붐' 신화 넘고 한국인 역대 최다 득점

고메스 충격 딛고 122,123호골 작렬

손흥민(토트넘)이 7일 세르비아 베오그라드의 라이코 미티치 경기장에서 열린 츠르베나 즈베즈다(세르비아)와의 2019-20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B조 4차전에서 팀의 세 번째 골을 터뜨린 뒤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손흥민은 이날 선발 출전해 토트넘이 1대0으로 앞선 후반 12분에 이어 후반 16분 연속골을 터트려 유럽 프로축구 통산 한국인 최다골(122·123호골) 신기록을 세웠다. 연합뉴스 손흥민(토트넘)이 7일 세르비아 베오그라드의 라이코 미티치 경기장에서 열린 츠르베나 즈베즈다(세르비아)와의 2019-20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B조 4차전에서 팀의 세 번째 골을 터뜨린 뒤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손흥민은 이날 선발 출전해 토트넘이 1대0으로 앞선 후반 12분에 이어 후반 16분 연속골을 터트려 유럽 프로축구 통산 한국인 최다골(122·123호골) 신기록을 세웠다. 연합뉴스

 

토트넘의 손흥민(가운데)이 7일 세르비아 베오그라드의 라이코 미티치 경기장에서 열린 츠르베나 즈베즈다(세르비아)와의 2019-20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B조 4차전에서 상대 수비를 제치고 돌파를 시도하고 있다. 연합뉴스 토트넘의 손흥민(가운데)이 7일 세르비아 베오그라드의 라이코 미티치 경기장에서 열린 츠르베나 즈베즈다(세르비아)와의 2019-20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B조 4차전에서 상대 수비를 제치고 돌파를 시도하고 있다. 연합뉴스

손흥민(27·토트넘)이 유럽챔피언스리그(UEFA)에서 멀티골을 성공시키면서 한국인 유럽리그 역대 최다 득점의 새로운 주인공이 됐다.

손흥민은 7일 츠르베나 즈베즈다와의 2019-2020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B조 4차전 원정 경기(4대0 승)에서 멀티골을 터뜨렸다.

이 경기 전까지 개인 통산 121골을 기록 중이던 손흥민은 두 골을 보태면서 자신의 기록을 123골로 끌어올렸다. 기존 121골 기록은 한국축구의 '레전드' 차범근 전 감독과 손흥민 선수가 함께 가지고 있던 기록이다. 이날 경기에서 두 골을 더 넣으며 손흥민은 '차붐'을 제치고 한국 축구의 새로운 전설을 썼다.

팀과 손흥민 개인 모두 적잖은 악재에 시달리는 가운데서 올린 기록이어서 더 빛난다. 토트넘은 올 시즌 정규리그에서 11위까지 추락하는 등 매우 부진한 모습이다.

손흥민 역시 상대 선수의 심각한 부상에 빌미를 내줘 정신적 충격을 받기도 했다. 손흥민은 지난 정규리그 경기에서 안드레 고메스(에버턴)에게 백태클을 시도했고, 고메스는 넘어지면서 토트넘 세르주 오리에와 충돌해 수술까지 받아야 했다.

토트넘은 이날 전반 34분 로셀소의 선제골로 앞서 나갔고, 손흥민은 후반 12분 아크 부근으로 파고들던 델리 알리의 패스를 받아 왼발슛으로 팀의 두 번째 골을 만들어냈다. 골을 넣은 이후엔 담담한 표정으로 세리머니 대신 안드레 고메스 쾌유를 빌 듯 두 손을 모아 기도하는 동작을 취했다. 자신의 태클로 부상을 당해 수술대에 오른 에버튼의 미드필더 안드레 고메스의 쾌유를 비는 의미였다.

4분 뒤에는 골지역 오른쪽으로 파고들며 대니 로즈의 패스를 가볍게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해 추가골을 터뜨렸다. 손흥민은 75분 동안 그라운드를 누빈 뒤 후반 30분 라이언 세세뇽과 교체됐다.

토트넘 홋스퍼의 올 시즌 첫 원정 승리를 이끈 손흥민은 챔피언스리그 이주의 선수 후보에 올라 겹경사를 맞았다. UEFA는 7일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4차전 이후 이주의 선수 후보 4인을 공개했다. 손흥민은 호드리구, 아슈라프 하키미, 케일러 나바스와 함께 이름을 올렸다.

손흥민은 7일 오전(한국시간) 세르비아 베오그라드의 라이코 미티치 경기장에서 열린 츠르베나 즈베즈다(세르비아)와의 2019-20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B조 4차전 원정 경기에 선발 출전해 토트넘이 1-0으로 앞선 후반 12분에 이어 후반 16분 연속골을 터트렸다. 이로써 손흥민은 챔피언스리그 3경기 연속골로 올 시즌 득점을 7골로 늘리면서 유럽 프로축구 통산 한국인 최다 123골로 신기록을 세웠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손흥민은 7일 오전(한국시간) 세르비아 베오그라드의 라이코 미티치 경기장에서 열린 츠르베나 즈베즈다(세르비아)와의 2019-20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B조 4차전 원정 경기에 선발 출전해 토트넘이 1-0으로 앞선 후반 12분에 이어 후반 16분 연속골을 터트렸다. 이로써 손흥민은 챔피언스리그 3경기 연속골로 올 시즌 득점을 7골로 늘리면서 유럽 프로축구 통산 한국인 최다 123골로 신기록을 세웠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