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17 대표팀, U-17 월드컵 8강 진출

6일 브라질 에스타지우 올림피쿠 고이아니아 경기장에서 열린 'FIFA U-17 월드컵' 대한민국 대 앙골라 16강전. 최민서가 시저스 킥으로 대한민국을 8강으로 이끄는 결승골을 넣고 있다. 연합뉴스 6일 브라질 에스타지우 올림피쿠 고이아니아 경기장에서 열린 'FIFA U-17 월드컵' 대한민국 대 앙골라 16강전. 최민서가 시저스 킥으로 대한민국을 8강으로 이끄는 결승골을 넣고 있다. 연합뉴스

 

6일 브라질 에스타지우 올림피쿠 고이아니아 경기장에서 열린 'FIFA U-17 월드컵' 대한민국 대 앙골라 16강전. 최민서가 대한민국을 8강으로 이끄는 결승골을 넣은 후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6일 브라질 에스타지우 올림피쿠 고이아니아 경기장에서 열린 'FIFA U-17 월드컵' 대한민국 대 앙골라 16강전. 최민서가 대한민국을 8강으로 이끄는 결승골을 넣은 후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U-17 축구대표팀이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17 월드컵에서 10년 만에 8강 진출에 성공했다.

김정수 감독이 이끄는 U-17 대표팀은 6일 브라질 고이아니아의 올림피쿠 경기장에서 열린 앙골라와 대회 16강전에서 전반 33분 터진 최민서(포항제철고)의 천금같은 결승골로 1대0으로 승리했다.

한국 축구가 17살 이하 월드컵 8강에 오른 것은 1987년과 2009년에 이어 세번째이며 10년 만이다. 대표팀은 7일 일본과 멕시코의 16강전 승자와 11일 오전 8시 비토리아의 클레베르 안드라지 경기장에서 8강전을 치른다.

이날 경기에서 최민서가 원톱, 김륜성(포항제철고)과 정상빈(매탄고)이 좌우측면을 맡았다. 백상훈(오산고)과 오재혁(포항제철고), 윤석주(포항제철고)가 미드필더에 포진했고 이태석(오산고)과 손호준(매탄고)가 좌우풀백, 이한범(보인고)과 홍성욱(부경고)은 중앙수비를 맡았다. 골키퍼 장갑은 주장인 신송훈(금호고)가 꼈다.

대표팀은 전반 33분 상대 수비 실수를 틈타 골기회를 잡았다. 페널티 에어리어 오른쪽으로 파고들던 정상빈의 오른발슛이 앙골라 골키퍼에 막혀 왼쪽 측면으로 흐르는 순간, 최민서가 감각적인 오른발 킥으로 골문을 가르면서 승기를 잡았다. 아이티와 C조 조별리그 1차전(한국 2대1 승리)에서 전반 41분 팀의 두번째 골을 넣었던 최민서의 두번째 득점이었다.
대표팀은 후반 39분 실점위기도 맞았지만 골키퍼 신송훈이 몸을 날려 막아냈다. 대표팀은 마지막까지 수비를 두텁게 하며 승리를 지켜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