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A 투어, 사상 첫 '모든 선수, 모든 샷' 생중계 도입

내년 3월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서 시행

미국프로골프(PGA) 투어가 사상 처음으로 한 대회에 출전하는 전체 선수의 모든 샷을 생중계로 보여주는 시도를 한다.

PGA 투어는 내년 3월 12일부터 미국 플로리다주 폰테베드라 비치의 TPC 소그래스에서 열리는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4라운드 내내 모든 선수의 모든 샷을 생중계한다고 8일(한국시간) 밝혔다.

PGA 투어는 이런 시도가 "골프 역사에서 처음"이라고 전하며 "72개 홀에서 선수 144명이 하는 3만2천개 넘는 샷을 보여주기 위해 120대에 달하는 카메라를 투입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방송은 중계방송사인 미국 NBC 스포츠의 라이브 스트리밍·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인 'NBC 스포츠 골드'와 '아마존 프라임 비디오 채널'을 통해 제공된다.

릭 앤더슨 PGA 투어 최고 미디어 책임자는 "모든 PGA 투어 대회의 모든 샷을 실시간 중계와 주문형 영상으로 팬들에게 전하는 것이 우리의 비전"이라며 "이번 시도는 그 첫 걸음"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매일신문은 모든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다만, 아래의 경우에는 고지없이 삭제하겠습니다.
·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 개인정보 · 명예훼손 소지가 있는 댓글 · 도배성 댓글 ·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