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겨 샛별 떴다.

14살 이해인, 피겨 주니어 그랑프리 금메달…한국 선수 7년만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이해인이 7일(한국시간) 라트비아 리가에서 열린 2019-2020시즌 ISU 주니어그랑프리 2차 대회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연기를 펼치고 있다. 연합뉴스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이해인이 7일(한국시간) 라트비아 리가에서 열린 2019-2020시즌 ISU 주니어그랑프리 2차 대회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연기를 펼치고 있다. 연합뉴스

피겨 유망주 이해인(14·한강중)이 개인 통산 첫 주니어 그랑프리 금메달을 목에 걸며 한국 피겨의 샛별로 떠올랐다.

이해인은 7일 라트비아 리가에서 열린 2019~2020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피겨스케이팅 주니어 그랑프리 3차 대회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70.13점, 예술점수(PCS) 60.57점으로 합계 130.70점을 받았다. 쇼트 프로그램에서 66.93점을 기록한 이해인은 총점 197.63점으로 1위를 차지했다.

이해인은 2012년 슬로베니아 주니어 그랑프리 5차 대회에서 우승한 김해진 이후 7년 만에 한국 주니어 여자 싱글에 금메달을 선사하며 동시에 한국 피겨스케이팅 주니어 여자 싱글 역대 최고점수를 갈아치웠다.

최다빈(고려대), 임은수(신현고), 김예림(수리고) 등 '포스트 김연아' 수식어를 달았던 수많은 선수가 이루지 못했던 대기록이다.

이번 우승으로 '포스트 김연아'란 수식을 이어받은 이해인은 이날 7개의 점프를 깔끔하게 성공시키며 클린 연기를 펼쳤다. 점프 뿐만 아니라 스텝과 스핀에서도 완벽한 모습이었다. 쇼트프로그램에서 다소 아쉬움을 남겼으나 이날 실력을 맘껏 발휘했다.

자신의 쇼트프로그램, 프리스케이팅, 총점도 모두 갈아치웠다. 프리스케이팅과 총점은 지난 시즌 김예림이 각각 주니어 그랑프리 3차, 5차 대회에서 기록한 130.26점, 196.34점을 넘어선 한국 여자 피겨 주니어 역대 최고점이다.

시상대 가장 높은 곳에 오른 이해인은 감격의 눈물을 흘렸다. 올 시즌 처음 출전한 주니어 그랑프리 대회에서 최고의 성과를 낸 이해인은 26일 크로아티아에서 열리는 6차 대회에서 파이널 진출에 도전한다.

8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한 이해인은 "사실 이번 대회 쇼트프로그램을 앞두고 (김)연아 언니의 경기 영상을 돌려봤다. 연아 언니의 뒤를 잇게 돼 기쁘다"고 했다.

또 "쇼트프로그램에선 작은 실수가 나와 아쉬웠는데, 프리스케이팅에서 부담 없이 뛴 게 좋은 결과로 이어진 것 같다. 남은 6차 대회에서도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