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만난 이만수 감독 "스포츠 외교 위해 노력하겠다"

이만수 전 SK 와이번스 감독(가운데)이 지난 5일 라오스 베엔티안 대통령궁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분냥 보라치트 라오스 대통령 국빈만찬에 참석해 양국 정상 내외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만수 전 SK 와이번스 감독(가운데)이 지난 5일 라오스 베엔티안 대통령궁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분냥 보라치트 라오스 대통령 국빈만찬에 참석해 양국 정상 내외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스포츠인들이 한국과 동남아시아 외교에 의미있는 역할을 하고 있다.

프로야구 KBO리그 SK 와이번스 사령탑을 지냈던 '헐크' 이만수 라오스 야구협회 부회장은 5일 라오스 수도 비엔티안 대통령궁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위해 마련된 분냥 보라치트 라오스 대통령의 국빈만찬에 참석해 양국 정상과 환담을 했다.

이만수 전 감독은 "프로야구 현장에서 물러난 뒤 야구를 통해 꿈과 희망을 주겠다는 일념으로 라오스에 야구를 전파했다"며 "앞으로 한국 야구인으로서 자긍심을 가지고 야구 전파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스타플레이어 출신인 이만수 전 감독은 2014년 SK 사령탑 자리에서 물러난 뒤 야구 불모지 라오스로 건너가 '야구 전도사'로 새로운 인생을 시작했다.

이 전 감독은 야구팀 라오 브라더스를 직접 만들어 물심양면으로 도왔고, 라오스 야구협회 부회장에 취임해 다양한 지원 사업을 이끌었다.

이만수 전 감독은 지난 4월 라오스 비엔티안에 최초의 국제 규격 야구장 착공을 끌어내기도 했다.

이 전 감독은 '야구를 통한 민간 외교'로 한국의 국가 이미지 제고에 큰 역할을 했다고 평가받는다.

한국 스포츠 지도자가 한국-동남아시아 국가 간 외교 관계에 역할을 한 건 처음이 아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해 3월 베트남을 국빈방문해 첫 일정으로 베트남 축구 대표팀 선수단을 만나 박항서 베트남 축구 대표팀 감독을 격려하면서 부 득 담 베트남 부총리 겸 외교부 장관과 유니폼을 교환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