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승환 23일 팔꿈치 수술…재활에 5개월 소요 예상

2010년에 이미 같은 수술 받고 이듬해 복귀한 경험있어
담당의 "수술 후 또 한번 전성기 누릴 수 있어"

오승환이 지난 10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복귀 기자회견에 임하고 있다. 삼성 라이온즈 제공 오승환이 지난 10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복귀 기자회견에 임하고 있다. 삼성 라이온즈 제공

돌아온 '끝판대장' 오승환이 다음 주 수술대에 오른다. 재활 기간은 5개월여가 소요될 전망이다.

오승환은 오는 23일 오른쪽 팔꿈치 뼛조각 제거 수술을 받는다. 지난 13일 오승환의 정밀검진을 담당한 한경진 선수촌병원 재활과 원장은 "팔꿈치에 통증을 유발하는 요인 두 가지를 제거할 계획이다. 팔꿈치 뒤쪽 뼛조각과 단요수근신전근 염증을 한꺼번에 제거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이어 "선수가 크게 부담을 느낄 수술은 아니다. 집중 재활 3개월, 공을 만지는 재활 훈련 2개월 등 총 5개월의 재활을 예상한다"고 덧붙였다.

오승환은 이미 지난 2010년에도 팔꿈치 뼛조각 제거 수술을 받은 바 있다. 그는 이듬해 바로 복귀해 1승 47세이브 평균자책점 0.63으로 건재한 모습을 과시했다.

한 원장은 "팬들께서 걱정하지 않으셔도 된다. 지금 오승환의 팔 상태는 2010년과 비슷하다"며 "오승환은 당시에도 뼛조각 제거 수술을 받고 공이 더 좋아졌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어깨보다 팔꿈치 부상 치료가 훨씬 쉬운 편이라고 입을 모은다. 게다가 오승환은 난도가 높은 인대 수술이 아닌 단순 뼛조각 제거 수술을 받기 때문에 내년 5월 복귀에 큰 무리가 없을 것으로 보인다.

 

한 원장은 "오승환은 몸 관리가 정말 철저한 선수다. 통증을 만든 요인만 제거하면 또 한 번 전성기를 누릴 수도 있다"며 "국내에서 오승환처럼 근육량이 많은 선수가 있을까. 젊은 선수들보다 몸 상태는 더 좋다"고 했다.

 

수술을 앞둔 오승환도 재활에 자신이 있는 모습이다. 그는 지난 10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복귀 기자회견에서 "수술을 피할 수는 없지만 크게 걱정하지 않는다. 수술 후에는 더 좋아질 것이란 자신감이 있다"고 했다.

지난 6일 삼성에 복귀한 오승환은 계약과 동시에 72경기 출장정지 징계를 소화 중이다. 이에 따라 오승환의 실제 등판은 재활이 조기에 끝나더라도 내년 5월초에야 가능하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