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축구 최강' 미국, 2027년 여자월드컵 유치 도전

1999년·2003년 이어 3번째 개최 추진

'여자축구 최강' 미국이 2027년 국제축구연맹(FIFA) 여자 월드컵 유치에 나선다.

ESPN은 "카를로스 코데이로 미국축구연맹(USSF) 회장이 기자회견에서 2027년 여자월드컵 유치에 도전할 계획을 밝혔다"고 13일(한국시간) 보도했다.

미국은 여자 월드컵에서 역대 최다인 4번의 우승컵을 들어 올린 강호다.

2015년 캐나다 대회와 2019년 프랑스 대회에서는 연이어 정상에 올라 대회 2연패에 성공했다.

미국은 2번의 여자월드컵을 개최한 경험이 있다.

1999년 처음 개최한 대회에서는 승부차기 끝에 중국을 꺾고 우승을 차지했다.

2003년에는 원래 개최국이었던 중국에서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가 확산하면서 미국으로 대회 장소가 급히 변경됐다.

당시 미국은 준결승에서 독일에 패해 3위에 머물렀다.

FIFA는 아직 다음 대회인 2023년 월드컵 개최국을 지명하지 않았다.

아르헨티나, 호주, 볼리비아, 브라질, 콜롬비아, 일본, 뉴질랜드, 남아프리카공화국이 이 대회 유치를 위해 나섰으며 남북한 공동개최 역시 논의되고 있다.

ESPN은 "2020년 3월 차기 월드컵 개최국이 결정되고 나면, 2027년 월드컵 개최국에 대한 논의가 본격적으로 시작될 것"이라고 전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