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윔블던테니스- 나달·페더러, 11년 만에 윔블던서 맞대결 성사

머리-윌리엄스 조는 혼합복식 3회전서 탈락

로저 페더러(3위·스위스)가 10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윔블던의 올잉글랜드클럽에서 열린 윔블던 테니스대회 남자단식 8강에서 니시코리 게이(7위·일본)에게 3-1(4-6 6-1 6-4 6-4)로 승리한 뒤 기뻐하고 있다. 페더러는 나란히 4강에 진출한 라파엘 나달(2위·스페인)과 2008년 이후 11년 만에 윔블던 준결승에서 맞붙는다. 연합뉴스 로저 페더러(3위·스위스)가 10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윔블던의 올잉글랜드클럽에서 열린 윔블던 테니스대회 남자단식 8강에서 니시코리 게이(7위·일본)에게 3-1(4-6 6-1 6-4 6-4)로 승리한 뒤 기뻐하고 있다. 페더러는 나란히 4강에 진출한 라파엘 나달(2위·스페인)과 2008년 이후 11년 만에 윔블던 준결승에서 맞붙는다. 연합뉴스

 

라파엘 나달(2위·스페인)이 10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윔블던의 올잉글랜드클럽에서 열린 윔블던 테니스대회 남자단식 8강에서 샘 퀘리(65위·미국)를 3-0(7-5 6-2 6-2)으로 완파한 뒤 포효하고 있다. 나달은 나란히 4강에 진출한 로저 페더러(3위·스위스)와 2008년 이후 11년 만에 윔블던 준결승에서 맞붙는다. 연합뉴스 라파엘 나달(2위·스페인)이 10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윔블던의 올잉글랜드클럽에서 열린 윔블던 테니스대회 남자단식 8강에서 샘 퀘리(65위·미국)를 3-0(7-5 6-2 6-2)으로 완파한 뒤 포효하고 있다. 나달은 나란히 4강에 진출한 로저 페더러(3위·스위스)와 2008년 이후 11년 만에 윔블던 준결승에서 맞붙는다. 연합뉴스

라파엘 나달(2위·스페인)과 로저 페더러(3위·스위스)가 2008년 이후 11년 만에 윔블던 테니스 대회 잔디 코트에서 맞대결을 벌인다.

나달과 페더러는 영국 런던 윔블던의 올잉글랜드클럽에서 진행 중인 올해 윔블던 테니스대회(총상금 3천800만파운드·약 558억원) 남자 단식 4강에 나란히 진출, 12일(현지시간) 준결승에서 맞붙는다.

두 선수가 윔블던에서 대결한 최근 사례는 2008년 결승으로 당시 나달이 3-2(6-4 6-4 6-7 6-7 9-7)로 승리한 바 있다.

당시 맞대결로 나달은 윔블던에서 생애 첫 우승을 차지했고, 페더러는 6년 연속 우승이 좌절되는 아픔을 맛봤다.

 

페더러와 상대 전적에서 24승 15패로 앞서 있는 나달은 10일 8강전에서 샘 퀘리(65위·미국)를 3-0(7-5 6-2 6-2)으로 완파했다.

또 페더러는 니시코리 게이(7위·일본)에게 3-1(4-6 6-1 6-4 6-4) 역전승을 거두고 4강에 합류했다.

특히 이날 페더러의 승리는 윔블던에서만 개인 통산 100승째여서 의미를 더했다.

이번 대회 남자 단식 4강은 나달-페더러, 노바크 조코비치(1위·세르비아)-로베르토 바우티스타 아굿(22위·스페인)의 대결로 압축됐다.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30대 나이의 선수들만 4강에 진출했다.

페더러가 1981년생, 나달은 1986년생이고 조코비치가 1987년, 바우티스타 아굿은 1988년에 각각 태어났다.

 

현재까지 페더러가 메이저 대회에서 20차례 우승했고 나달이 18회로 그 뒤를 바짝 추격 중이라 둘의 이번 준결승 결과는 메이저 대회 남자 단식 최다 우승 기록의 향방에도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

나달과 페더러는 메이저 대회에서는 13번 만나 역시 나달이 10승 3패로 우위를 보인다.

잔디 코트 대결만 따지면 윔블던에서만 세 차례 만났는데 페더러가 2승 1패로 한 번 더 이겼다. 2006년과 2007년 결승에서는 페더러가 나달을 물리쳤다.

조코비치와 바우티스타 아굿의 대결은 객관적인 전력에서 조코비치의 우세가 예상된다. 그러나 올해 열린 두 차례 맞대결에서 모두 바우티스타 아굿이 이기며 상대 전적을 3승 7패로 만회했다는 점이 변수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