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FC, 전북에 1대 4패

10일 오후 대구 DGB 대구은행파크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대구FC와 전북 현대의 경기에서 양팀 선수들이 볼다툼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10일 오후 대구 DGB 대구은행파크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대구FC와 전북 현대의 경기에서 양팀 선수들이 볼다툼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10일 오후 대구 DGB 대구은행파크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대구FC와 전북 현대의 경기에서 양팀 선수들이 볼다툼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10일 오후 대구 DGB 대구은행파크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대구FC와 전북 현대의 경기에서 양팀 선수들이 볼다툼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구FC가 5경기 무승 부진에 빠졌다.

대구FC는 10일 대구 DGB대구은행파크에 벌어진 전북현와의 2019년 하나원큐 K리그 20라운드 경기서 1대4로 패배했다. 대구는 5위(승점 30)를 유지했으나 최근 5경기 무승(3무 2패)을 기록했다.

대구는 3-4-3 전형으로 나왔다. 최전방에 세징야·황순민·정치인, 미더필더에 강윤구·류재문·박한빈·김준엽, 스리백에 김우석·한희훈·박병현을 세웠다. 골문은 최영은이 지켰다.

전북은 4-1-4-1 포메이션으로 맞섰다. 최전방에 이동국, 그 뒷선에 로페즈·임선영·정혁·문선민, 수비형 미드필더로 신형민, 포백에 김진수·권경원·김민혁·최철순을 내세웠다. 송범근이 골키퍼 장갑을 켰다.

홍정운과 정태욱이 빠진 대구 수비라인은 초반부터 흔들렸다. 시작 휘슬이 울린 후 3분 만에 두 골을 내줬다. 전반 1분 문선민이 리그 6호 헤딩골을, 2분 후 정 혁이 두번째골을 넣었다. 이동국이 헤딩으로 문선민의 첫 골을 어시스트했다.

대구는 실점 이후 공세에 나섰다. 그러나 공격수 에드가(부상)·김대원(퇴장)의 공백이 아쉬웠다. 세징야 한 명으로는 파괴력이 떨어졌다.

후반 시작과 함께 브라질 출신 새 공격수 히우두를 투입하며 반격을 노렸다. 후반 7분 세징야의 PK골로 1-2로 추격했다. 세징야의 돌파 때 전북 김진수에 걸려 넘어졌고, 주심은 PK를 선언했다.

이도잠시 실점 이후 3분 만에 다시 한골을 허용했다. 이번에도 문선민이 머리로 대구 골망을 흔들었다.

대구는 후반 20분 골키퍼 최은영이 경고누적(2회)으로 퇴장당하면서 수적 열세에 놓였다. 안드레 감독은 수비수 한희훈을 빼고 조현우를 대신 투입했다. 그러나 불리한 상황을 뒤집기에는 역부족이었다.

전북은 후반 미드필더 손준호와 최영준 한승규를 차례로 조커로 투입해 리드를 지켰다. 파울루 벤투 국가대표 감독이 현장에서 지켜보는 가운데 문선민은 후반 30분 한골을 추가하며 개인 첫 해트트릭을 기록하며 존재감을 뽐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