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계 복싱 황제 '골로프킨' 귀환

9일 미국 뉴욕 매디슨스퀘어가든에서 열린 미들급 경기 2라운드에서 게나디 골로프킨(37·카자흐스탄)과 스티브 롤스(35·캐나다)가 주먹을 교환하고 있다. AP연합뉴스 9일 미국 뉴욕 매디슨스퀘어가든에서 열린 미들급 경기 2라운드에서 게나디 골로프킨(37·카자흐스탄)과 스티브 롤스(35·캐나다)가 주먹을 교환하고 있다. AP연합뉴스

'GGG' 게나디 골로프킨(37·카자흐스탄)이 재기에 성공했다.

골로프킨은 9일 미국 뉴욕 매디슨스퀘어가든에서 열린 미들급 경기에서 스티브 롤스(35·캐나다)를 4라운드에 KO로 눕혔다.

재기전이었지만 급하지 않았다. 슬금슬금 접근하며 롤스의 반응을 살폈다. 1·2라운드에서 탐색전을 펼치면서 왼손 잽과 오른손 훅·어퍼컷, 그리고 왼손 보디 훅으로 롤스를 서서히 잠식시켜 나갔다.

4라운드 종이 울리자 공격본능을 드러냈다. 스피드를 올려 펀치로 롤스를 링 줄로 몰더니 왼손 훅을 날렸고 승패는 그대로 끝났다.

롤스는 이 경기에 앞서 19전 19승 무패 전적을 쌓고 있던 만만치 않은 강자. 그러나 골로프킨의 강한 펀치에 무릎을 꿇어야 했다.

골로프킨은 한국계 어머니와 러시아계 아버지 사이에서 태어났다.

아마추어 무대에서부터 두각을 나타냈다. 2002년 부산 아시안게임 라이트미들급 금메달, 2003년 방콕 세계아마추어복싱선수권대회 미들급 금메달, 2004년 아테네 올림픽 미들급 은메달을 차지했다.

2006년부터 38승 1무 무패 전적을 쌓았는데 지난해 9월 프로 데뷔 후 처음으로 쓴잔을 마셨다. 카넬로 알바레스와 2차전에서 판정패해 WBA(슈퍼) WBC IBO 미들급 타이틀을 빼앗겼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