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FA "2022 월드컵 본선 48개국 아닌 32개국으로 치른다"(종합)

개최국 카타르 경기장 부족 문제가 걸림돌
BBC "노벨상 염두에 둔 인판티노 회장의 계획 무산됐다"

2022년 카타르 월드컵이 32개국 체제로 열린다.

국제축구연맹(FIFA)은 23일 홈페이지를 통해 "FIFA 평의회의 타당성 검사 이후 2022년 카타르월드컵 참가국을 48개국으로 늘리는 방안을 검토했다. 모든 이해 관계자들을 고려해 포괄적으로 따져본 결과 현재 상황에서는 48개국 참가가 불가능하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또 "개최국에 미칠 잠재적 비용 증가 등에 대한 세밀한 평가 작업을 거치기에는 시간이 더 필요한 만큼 기존 32개국 체제로 치른다"고 했다.

당초 FIFA는 2026년 월드컵부터 본선 출전국을 32개국에서 48개국으로 확대하기로 결정한 상태였다. 그러나 지난해 FIFA 의사결정기구인 평의회가 참가국 확대를 4년 앞당길 수 있음을 시사하면서 2022년 카타르월드컵을 48개국 체제로 치르려는 움직임이 시작됐다.

카타르월드컵 조직위는 이날 성명을 통해 "카타르는 2022년 월드컵의 참가국 확대에 대해 언제나 열려 있었다. 대회 개막까지 3년 반 정도밖에 남지 않았기 때문에 32개국 체제로 대회를 잘 치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