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펜딩 챔피언 대구FC, 경남에 0대2 충격패

디펜딩 챔피언 대구FC가 FA컵 16강에서 경남FC에 무릎을 꿇었다.

대구는 15일 창원축구센터에서 펼쳐진 '2019 KEB 하나은행 FA컵' 16강에서 경남에 0-2로 졌다.

대구와 경남의 맞대결은 16강 8개 매치업 중 가장 '핫'한 경기였다. 32강에서 전북현대, 울산현대, FC서울 등 K리그1 강호들이 대거 탈락한 상황에서 사실상 FA컵 결승전이나 다름없었다.

출발은 좋았다. 대구는 경기 시작 후 흐름을 주도했다. 골키퍼 조현우가 독감으로 결장한 가운데 공격의 핵인 에드가와 세징야를 비롯해 베스트 전력을 가동하면서 지난해 정상에 올랐던 FA컵 정상 지키기에 대한 의지를 드러냈다. 반면 경남은 최근 부진한 페이스와 대구의 강한 공격력을 고려, 일단 안정적인 운영에 주력하는 모양새였다.

그러나 전반 막바지 경남의 기습골이 터졌다. 경남은 전반 37분 이영재가 오른쪽 측면에서 올린 크로스를 고경민이 박스 안으로 쇄도하면서 오른발로 그대로 슈팅해 선제골을 뽑아냈다. 전반 종료 2분을 남겨놓고 추가골까지 허용하고 말았다. 왼쪽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대구 수비가 패널티 지역안에서 제대로 처리하지 못한 틈을 타 이영재가 공을 가로챈 뒤 골대 안으로 밀어 넣었다.

엎친데 덮친 격으로 후반 시작과 동시에 퇴장까지 당했다. 후반 4분, 골키퍼가 자리를 비워 텅 빈 골문으로 이영재가 슈팅한 것을 김우석이 팔로 막아내면서 곧바로 레드카드를 받았다.

그러나 1명이 부족한 상황에서도 대구 전사들의 투지는 빛났다. 세징야와 김대원, 에드가로 이어지는 삼각편대가 위협적인 찬스를 몇 차례 만들어냈다. 그러나 경남의 짠물 수비를 뚫지 못했다. 결국 득점에 실패한 대구는 8강 문턱을 넘지 못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