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릉부릉 국산차의 질주

지난 5일부터 7일(현지시각) 까지 모로코에 있는 마라케시 스트리트 서킷에서 열린 2019 WTCR 대회 개막전 경기에서 현대자동차의 고성능 경주차 'i30 N TCR'이 주행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5일부터 7일(현지시각) 까지 모로코에 있는 마라케시 스트리트 서킷에서 열린 2019 WTCR 대회 개막전 경기에서 현대자동차의 고성능 경주차 'i30 N TCR'이 주행하고 있다. 연합뉴스

현대자동차의 고성능 경주차 'i30 N TCR'이 '2019 월드 투어링 카 컵(WTCR)' 개막전 두 번째 결승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이 대회는 모로코 개막전을 시작으로 유럽, 아시아, 중동 등 10개국에서 열리며 매 대회마다 3번의 결승이 진행된다.

5일부터 7일(현지 시각)까지 모로코 소재 마라케시 스트리트 서킷에서 열린 개막전에는 i30 N TCR 경주차를 포함해 아우디 RS3 LMS, 폴크스바겐 골프 GTi, 혼다 시빅 타입 R 등 C세그먼트 고성능 경주차 26대가 경합을 벌였다.

월드 투어링 카 컵 대회의 기본적인 규정은 제조사의 직접 출전은 금하고 제조사의 경주차를 구매한 고객인 프로 레이싱팀이 출전하는 커스터머 레이싱 카테고리 방식으로 진행된다.

현대차의 i30 N TCR 경주차는 이번 대회에 고객 레이싱팀인 'BRC Hyundai N Squadra Corse 레이싱팀'에서 2대, 'BRC Hyundai N LUKOIL 레이싱팀'에서 2대가 참가하며 4대가 출전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이미 i30 N TCR은 지난 시즌 WTCR 챔피언 차량으로 등극하며 압도적인 우수한 주행성능을 주행성능을 증명했다. 올해에도 i30 N TCR 경주차를 구매한 고객 레이싱팀이 올 시즌에도 원활히 참가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