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오픈- 바티, 샤라포바 꺾고 생애 첫 메이저 '8강행 파티'

애슐리 바티(15위·호주)가 20일(현지시간)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호주오픈 테니스대회 여자단식 4회전에서 마리야 샤라포바(30위·러시아)를 물리친 뒤 환호하고 있다. 바티는 이날 샤라포바에게 2-1(4-6 6-1 6-4) 역전승을 거두며 생애 첫 메이저 테니스대회 단식 8강에 진출했다. 연합뉴스 애슐리 바티(15위·호주)가 20일(현지시간)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호주오픈 테니스대회 여자단식 4회전에서 마리야 샤라포바(30위·러시아)를 물리친 뒤 환호하고 있다. 바티는 이날 샤라포바에게 2-1(4-6 6-1 6-4) 역전승을 거두며 생애 첫 메이저 테니스대회 단식 8강에 진출했다. 연합뉴스

애슐리 바티(15위·호주)가 마리야 사라포바(30위·러시아)를 물리치고 생애 첫 메이저 테니스대회 단식 8강에 진출했다.

바티는 20일 호주 멜버른의 로드 레이버 아레나에서 열린 호주오픈 테니스대회(총상금 6천250만 호주달러·약 503억원) 7일째 여자단식 4회전에서 샤라포바에게 2-1(4-6 6-1 6-4) 역전승을 거뒀다.

1978년 크리스 오닐 이후 41년 만에 호주 선수로 이 대회 여자단식 우승에 도전하는 바티는 페트라 크비토바(6위·체코)와 준준결승에서 맞붙는다.

바티의 메이저 대회 단식 최고 성적은 지난해 US오픈 16강이었다. 복식에서는 역시 지난해 US오픈에서 코코 밴더웨이(미국)와 한 조로 우승까지 차지한 경력이 있는 선수다.

1세트를 먼저 내준 바티는 2세트 게임스코어 1-1에서 상대 서브 게임을 두 차례 연달아 브레이크하며 승부를 3세트로 넘겼다.

2세트부터 갑작스러운 난조를 보인 샤라포바는 3세트 초반 더블폴트를 연발하며 스스로 무너졌다.

샤라포바는 3세트 자신의 첫 서브 게임에서 더블폴트 2개로 브레이크를 허용했다.

이후 게임스코어 0-2로 뒤진 상황에서 다시 맞이한 자신의 서브 게임도 40-15에서 또 더블폴트 2개를 연발했고, 결국 게임스코어 0-4까지 끌려가는 빌미가 됐다.

뒤늦게 힘을 낸 샤라포바는 게임스코어 3-4까지 따라붙었고, 이어진 바티의 서브 게임에서 15-40으로 더블 브레이크 포인트를 잡았으나 결국 이 기회를 살리지 못하고 탈락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