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로이 김, 스노보드 월드컵 하프파이프 우승…통산 7승째

19일 스위스에서 열린 국제스키연맹(FIS) 월드컵에서 개인 통산 7승째를 거둔 클로이 김의 경기 모습. 연합뉴스 19일 스위스에서 열린 국제스키연맹(FIS) 월드컵에서 개인 통산 7승째를 거둔 클로이 김의 경기 모습. 연합뉴스

 

재미교포 스노보드 선수 클로이 김(19)이 국제스키연맹(FIS) 월드컵에서 개인 통산 7승째를 거뒀다.

클로이 김은 19일(현지시간) 스위스 락스에서 열린 2018-2019 FIS 월드컵 여자 스노보드 하프파이프 결선에서 93.75점으로 우승했다.

지난해 12월 미국 콜로라도주 코퍼 마운틴에서 진행된 월드컵에서도 우승한 클로이 김은 이로써 시즌 2승, 개인 통산 7번째 월드컵 우승을 달성했다.

여자 스노보드 하프파이프 월드컵은 이번이 시즌 세 번째 대회였다. 클로이 김은 지난해 12월 말 중국에서 열린 2차 대회에는 불참했다.

클로이 김은 지난해 2월 평창동계올림픽부터 올해 1, 3차 월드컵까지 출전한 세 차례 대회에서 모두 우승했다.

이번 대회 2위는 80.50점의 케랄트 카스텔레(스페인), 3위는 77.25점의 에어리얼 골드(미국)가 각각 차지했다.

클로이 김은 지난해 12월 1차 월드컵 때도 혼자 90점대 점수로 우승하는 등 다른 선수들과 압도적인 기량 차이를 선보였다.

그러나 3차 대회까지 합산 점수에서는 클로이 김이 불참한 2차 대회에서 우승한 차이쉐퉁(중국)이 2천100점으로 1위, 클로이 김은 2천점으로 2위를 달리고 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